'온앤오프' 유빈 출연 예고
14년차 아티스트에서 CEO 변신 일상 공개
유빈, '온앤오프'로 털털한 매력 발산
'온앤오프' 유빈/사진=tvN '온앤오프' 제공

'온앤오프' 유빈/사진=tvN '온앤오프' 제공

'온앤오프' 유빈이 프로 아티스트와 새내기 CEO를 오가는 모습을 공개한다.

20일 방송되는 tvN '온앤오프'에서는 14년차 아티스트에서 엔터테인먼트 CEO로 변신한 유빈이 출연한다.

'온앤오프'는 바쁜 일상의 본업(ON) 속에서도 '사회적 나'와 거리두기 시간(OFF)을 갖는 스타들을 새로운 시선으로 담는 '사적 다큐' 예능이다.

그룹 원더걸스 멤버로 합류해 14년째 가수로 활동 중인 유빈은 최근 전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에서 나와 직접 소속사를 설립했다. 유빈은 아티스트, CEO로 ON의 모습은 물론, 그와는 상반되는 엉뚱하면서 내추럴한 OFF 생활을 공개한다.

캐주얼 정장에 백팩을 멘 채 힙한 CEO의 모습으로 출근을 한 유빈은 기획 회의에 참석, 회의를 주도하며 프로페셔널한 대표로서의 모습을 자랑한다. 특히 이날 유빈은 전 소속사 대표였던 박진영에게 CEO 특별 과외를 받아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14년 동안 아티스트로 활동해온 유빈을 가까이서 지켜봐 온 박진영은 유빈에게 "유빈아, 넌 더 냉정해져야 해"라는 현실성 있는 조언을 하며 멘토로서 역할을 톡톡히 하는 것.

뿐만 아니라 박진영은 유빈의 새로운 회사 사무실을 위한 특별한 선물까지 줄 것을 예고해 훈훈함을 자아낸다.

또한 유빈은 프로페셔널한 CEO의 모습과는 정반대인 자유로우면서 엉뚱한 OFF 모습을 공개하며 반전 매력까지 드러낸다. 현재 혼자 살고 있는 집을 최초로 공개하는 유빈은 이사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집이 미처 정리되지 않았다며 기상천외한 그녀만의 공간 활용 스타일을 가감 없이 보여준다. 그 누구보다 솔직하고 소탈한 유빈의 집 일상 모습에 지켜보던 출연자들 모두 충격과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는 전언이다.

이 밖에도 이날 방송에는 자신만의 슬기로운 OFF 생활을 즐기고 있는 개성만점 엔터테이너 박경리가 게스트로 동반 출연한다.

한편 '온앤오프'는 매주 토요일 밤 10시 40분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