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진 "'삼시세끼' 차승원이 차려준 밥 먹는 게 제일 좋아"
차승원 "유해진과는 서서히 스며든 친밀감의 관계"
유해진, 차승원 화보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유해진, 차승원 화보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유해진, 차승원 화보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유해진, 차승원 화보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배우 차승원과 유해진이 극강의 케미를 뽐냈다.

시간이 더해질수록 깊어지고 진해지는 배우 차승원과 유해진의 화보와 인터뷰가 마리끌레르 7월호에서 공개됐다.

구찌 2020 프리폴 컬렉션과 함께한 이번 화보에서 차승원은 레드 가죽 셔츠와 부츠 컷 데님 팬츠를, 유해진은 블루종과 데님 팬츠를 오프 더 그리드 토트백과 함께 매칭해 뛰어난 패션 소화력을 보여줬다. 또한 유해진은 러플 장식 화이트 셔츠를 에이비에이터 틴트 선글라스를, 차승원은 패턴 코트와 블레이저, 모카신을 착장하고 강한 아우라를 내뿜으며 영화의 한 장면처럼 멋진 화보를 완성했다.
유해진, 차승원 화보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유해진, 차승원 화보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유해진, 차승원 화보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유해진, 차승원 화보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예능 '삼시세끼'를 촬영하며 섬에서 보낸 시간 중 가장 좋았던 때를 묻자 차승원은 "다 함께 밥 먹는 시간이 좋았다"고 밝혔다. 유해진은 "차승원이 차려준 밥을 먹는 게 제일 좋았다"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서로의 관계에 대한 질문에 차승원은 "자주 만나고 연락을 하지 않아도 친밀감이 느닷없이 느껴지는 관계"라며 "서서히 스며든 친밀감의 관계"라고 말했다.
유해진, 차승원 화보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유해진, 차승원 화보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유해진, 차승원 화보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유해진, 차승원 화보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차승원과 유해진은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화 예술계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도 드러냈다. 두 사람은 "문화 예술계도 엄청난 영향을 받은 올 한 해가 감쪽같이 사라져서 나중에는 '지난해엔 그랬었지' 정도로만 기억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소망을 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