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T, '딴놈 다 거기서 거기'로 활동 시작
'미스터트롯' 인연으로 뭉친 강태관·김경민·이대원·황윤성
유닛 시너지 '기대 만발'
미스터T, '딴놈 다 거기서 거기' 공개 임박 /사진=withHC 제공

미스터T, '딴놈 다 거기서 거기' 공개 임박 /사진=withHC 제공

그룹 미스터T가 올 여름을 강타할 트로트 신곡으로 본격 활동에 나선다.

미스터T(강태관, 김경민, 이대원, 황윤성)는 18일 낮 12시 첫 번째 싱글 앨범 '딴놈 다 거기서 거기'를 발매한다.

레트로 댄스 트로트 장르 '딴놈 다 거기서 거기'는 레트로와 현대적인 사운드가 만나 남녀노소 쉽게 즐길 수 있는 곡이다. 미스터T 멤버들의 제각기 다른 매력적인 보이스와 넘치는 흥이 인상적이다.

이곡은 홍진영 '사랑의 배터리', 유산슬 '사랑의 재개발', 임영웅 '이제 나만 믿어요' 등을 작곡한 조영수 프로듀서가 작곡 및 프로듀싱을 맡았으며, 홍진영 '오늘밤에'를 만든 이유진 작곡가와 스타 작사가 김이나가 각각 작곡과 작사에 참여했다. 특히 '사랑의 재개발'과 '이제 나만 믿어요'를 잇는 조영수와 김이나의 세 번째 합작 시리즈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수록곡 '찍어'는 '미스트롯' 우승자인 송가인의 우승 특전 곡을 리메이크 한 곡으로, 발매 직후 트로트 차트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이곡 역시 조영수 프로듀서 주도하에 이유진 작곡가와 김현아 작사가가 합심해 완성도를 높였다. EDM 장르와 한국적인 국악의 멜로디가 절묘하게 어우러지며 '아모르파티' 이후 최고의 EDM 트로트 곡으로 리메이크됐다.

'미스터트롯' 인연으로 함께하게 된 미스터T 강태관, 김경민, 이대원, 황윤성은 트로트 유닛 신곡 '딴놈 다 거기서 거기'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