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가장 예뻤을 때 (사진=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사진=MBC)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대본리딩이 첫 공개돼 기대지수를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오는 8월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갈 수 없는 길, 금기 앞에 놓인 남자와 여자. 그들의 운명과 사랑을 통해 삶의 고통을 이해하고 치유하는 법을 그리는 드라마. 한 여자를 동시에 사랑한 형제의 위태롭고 그릇된 사랑과 잔혹한 운명에 관한 이야기로 MBC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일찌감치 손꼽힌다. 여기에 임수향, 지수, 하석진, 황승언, 박지영, 김미경, 최종환, 이재용, 정은표, 신이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폭넓은 연기로 작품의 깊이와 재미를 더하는 명품 배우들이 총 집합해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이 모인다.

지난 4월 경기도 일산 MBC에서 진행된 첫 대본리딩 현장에는 임수향(오예지 역), 지수(서환 역), 하석진(서진 역), 황승언(캘리 정 역), 박지영(김연자 역), 김미경(김고운 역), 최종환(서성곤 역), 이재용(방회장 역), 정은표(이경식 역), 신이(오지영 역) 등의 모든 출연진과 오경훈 감독, 조현경 작가까지 한자리에 모여 첫 만남을 가졌다. 이와 함께 연출을 맡은 오경훈 감독은 “감회가 새롭다. 반년 동안 한 팀으로 똘똘 뭉쳐 서로 웃으며 촬영하고 다 함께 좋은 성과 냈으면 좋겠다”며 기분 좋은 화이팅을 외쳤고, 극본을 맡은 조현경 작가는 “과정이 행복한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는 말로 본격적인 출항을 알렸다. 특히 배우들은 대본 리딩에 들어가자 이미 캐릭터 로딩이 완료된 듯 극에 100% 몰입하며 활력을 더했다.

‘흥행 보증 수표’로 자리잡은 임수향은 지수의 첫사랑 오예지로 분해 기대를 상승시켰다. 임수향은 순수하면서 당차고 어떤 상황에도 기죽지 않은 단단한 멘탈을 자랑하며, 형제가 빠져들게 되는 사랑스러운 매력을 분출해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임수향은 세젤귀(‘세상에서 제일 귀엽다’ 줄임말) 만취 연기로 보는 이를 무장 해제시키며 감탄이 절로 터져 나오게 했다.

1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청춘 아이콘’ 지수는 냉∙온 매력을 오가는 연기로 여심을 흔들었다. 지수는 금기된 사랑에 빠지는 청춘이자 운명 같은 첫사랑을 놓지 못하는 순정남 서환으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특히 임수향과는 초여름처럼 풋풋하고 싱그러운 로맨스를, 성격과 취향이 모두 다른 하석진과는 극과 극 형제 케미를 뽐낼 것을 예고해 기대를 높였다.

또한 하석진은 자신이 원하는 것이라면 브레이크 없는 질주를 이어가는 서진을 시크하게 연기해 냉미남의 정석을 보여줬다. 특히 묵직한 보이스로 심장을 어택해 여심을 단숨에 설레게 했다. 하석진의 옛 연인으로 분한 황승언은 욕망에 물든 팜므파탈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무엇보다 하석진 밖에 모르는 질투의 여신다운 이기적인 면모를 앙칼진 눈빛과 표정으로 좌중을 압도했다. 이처럼 대본리딩만으로 완벽한 카리스마 열연을 펼친 임수향, 지수, 하석진, 황승언의 사각 로맨스가 안방극장에 어떤 충격을 선사할지 궁금증을 한층 높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지수와 하석진 부모로 분한 박지영과 최종환, 임수향 엄마로 분한 김미경은 베테랑다운 단단한 연기 공력으로 극강의 몰입감을 선사해 MBC 하반기 기대작다운 무게감을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배우들은 긴장감이 감도는 극 중간중간에도 유쾌한 장면이 나오면 박장대소하고, 쉬는 시간에는 끊임없이 캐릭터에 대해 논의하는 등 탄탄한 팀워크를 예고하고 있어 이들이 선보일 연기 시너지에도 기대가 모아진다.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제작진은 “찰떡 호흡을 자랑하는 배우들과 제작진이 뭉쳐 대본 리딩부터 대박 기운 넘치는 시작을 알렸다”면서 “대본에서 튀어나온 듯한 완벽 싱크로율로 실제 현장을 방불케 하는 배우들의 열연에 ‘역시’라는 감탄이 절로 나왔다. 올 여름 시청자에게 가장 기억에 남을 만한 드라마로 찾아 뵐 예정이니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한편 ‘도둑놈, 도둑님’, ‘엄마’를 연출한 오경훈 감독과 ‘대군-사랑을 그리다’, ‘하녀들’을 집필한 조현경 작가가 의기투합한 MBC 하반기 기대작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8월 첫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