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전국 독립 영화관 5곳서
올레tv OTT·유튜브 생중계
KT, 독립영화 응원 '청춘해 콘서트' 연다

KT가 19일 오후 6시30분부터 서울 인디스페이스를 비롯해 대전, 대구, 전주, 부산의 독립영화관 다섯 곳에서 ‘#청춘해 콘서트’(이하 청춘해)를 연다. 이날 행사는 올레tv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즌, 올레tv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콘서트는 총 3부로 구성된다. 1부에선 배우 이제훈이 출연해 관객들과 비대면으로 독립영화에 대한 생각을 나누고 질문에 답한다. 2부에서는 영화 ‘초미의 관심사’(사진)의 감독 남연우와 배우 치타가 비대면으로 독립영화 이야기를 한다. 3부에서는 가수 김우석이 영화와 음악에 대한 생각을 들려주고 공연을 연다. 이어 영화 ‘초미의 관심사’를 상영한다.

KT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매출이 80~90% 감소한 독립예술영화관 업계를 응원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KT는 지난 4월부터 ‘제2의 봉준호를 만나다’를 모토로 독립영화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올레tv에는 독립영화 전용관 ‘아트무비살롱’을 열고 매달 30여 편씩 연말까지 200여 편의 독립·예술영화를 선보인다. 또 ‘정동1928 아트센터’에 오프라인 상영관을 열고 연말까지 매월 두 편의 독립영화를 무료로 상영하고 있다. 상영관은 매일 낮 12시와 오후 3시 연중무휴로 개방한다.

KT는 영화진흥위와 손잡고 내년까지 단편영화 지원사업 ‘멘토&피칭프로젝트’도 펼치고 있다. 선배 감독들의 지도로 신진 감독들이 단편영화를 제작하는 데 편당 최대 200만원씩 제공하고, 완성작을 올레tv를 통해 공개한다.

유재혁 대중문화전문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