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 (사진=n.CH엔터테인먼트)

네이처 (사진=n.CH엔터테인먼트)



그룹 NATURE(네이처)가 새로운 도약에 나선다.

네이처는 1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세 번째 싱글앨범 'NATURE WORLD: CODE M(네이처 월드: 코드 엠)'을 발매하며 약 7개월 만에 컴백한다. 이에 앞서 이날 정오(낮 12시)에는 타이틀곡 '어린애' 뮤직비디오를 공개한다.

지난해 11월 발매한 'NATURE WORLD: CODE A(네이처 월드: 코드 에이)'와 연결되는 'NATURE WORLD' 프로젝트의 두 번째 앨범인 이번 신보는 '어린애(Girls)'를 비롯해 'DIVE', 'B.B.B(Never Say Good-Bye)'까지 총 세 곡이 수록됐다.

특히 이번 앨범에는 YG에서 독립한 KUSH(쿠시)가 처음으로 걸그룹 곡 작업에 참여했으며, 이단옆차기와의 협업을 통해 네이처의 새로운 분위기를 완벽하게 구현해 내 발매 전부터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또 박재범, 마마무, 최근에는 레드벨벳의 'Psycho(사이코)' 안무에 참여한 안무가 명미나와 수지, 효린의 댄스 트레이너이자 안무가 전효진이 함께 작업해 일명 '향수춤'이라는 포인트 안무를 탄생시켜 네이처의 섹시한 매력을 강조했다.

지난 16일 공개된 하이라이트 메들리 영상에서도 한층 더 성장한 네이처의 모습이 담겨 기대감을 높였다. 타이틀곡 '어린애'는 소녀의 감성적인 마음을 '난 사랑 앞에 어린애'라는 가사로 표현해 기존의 네이처에서 느낄 수 없었던 풋풋하면서도 섹시한 새로운 매력을 동시에 보여주며 중독적인 멜로디 라인의 곡을 완성했다.

또 위험할 만큼 깊은 사랑에 빠진 감정을 다이빙에 비유한 'DIVE'와 보통의 연인들이 겪는 권태로운 상황을 담담하게 표현한 가사, 그리고 'Never say goodbye bye bye'의 후렴구가 돋보이는 'B.B.B'의 음원을 일부 공개하며 보다 폭 넓어진 네이처의 음악적 감성을 느낄 수 있게 했다.

기존의 상큼 발랄한 모습이 아닌 색다른 모습으로 돌아온 네이처는 17일 오후 7시 온라인 팬 쇼케이스를 열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이외에도 각종 음악 방송 및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팬들과의 꾸준한 만남을 이어가며 네이처의 세계를 널리 전파할 예정이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