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새벽/ 사진=키이스트 제공

배우 김새벽/ 사진=키이스트 제공

배우 김새벽이 키이스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해 새롭게 둥지를 틀었다.

키이스트 박성혜 대표는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계약 체결 소식을 알리며 “김새벽은 2011년 데뷔 이후 다양한 영화에 출연하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충무로가 주목하는 배우다. 그가 자신만의 결을 지키며 여러 방면에서 더욱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1년 영화 ‘줄탁동시’로 데뷔한 김새벽은 독보적인 분위기와 연기력으로 영화 ‘한여름의 판타지아’, ‘걷기왕’ 등에서 배우로서 입지를 탄탄히 다져왔다. 2016년에는 ‘새들이 돌아오는 시간’으로 제15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연기부문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해 주목받았다. 이후 ‘채씨 영화방’, ‘그 후’, ‘초행’, ‘풀잎들’, ‘얼굴들’, ‘국경의 왕’ 등 독립 영화계의 보석으로 쉼 없는 작품 활동을 펼쳤다. 또한 ‘써니’, ‘제보자’, ‘타짜-신의손’, ‘항거: 유관순 이야기’ 등 상업 영화에서도 활약하며 충무로의 빛나는 신예로 떠올랐다.

특히 김새벽은 1994년 알 수 없는 거대한 세계와 마주한 14살 ‘은희’의 아주 보편적이고 가장 찬란한 기억의 이야기를 담으며 전 세계 40여 관왕의 대기록을 달성한 영화 ‘벌새’에서 영지 역을 맡아 영화 속 캐릭터를 실제로 살아 숨 쉬는 듯한 인물로 그려내며 제3회 말레이시아 골든 글로벌 어워드 여우조연상, 제39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여우조연상, 제56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여자 조연상을 거머쥐었다.

최근에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조연상을 받은 김새벽은 “늘 연기를 잘하고 싶다. 그런데 그게 어렵다. 그래서 때론 밉기도 한데, 전 연기를 참 좋아하는 것 같다”며 “이 자리에 제가 좋아하는 선배님들이 많이 계시는데, 이 분들과 직접 만나 연기할 수 있을 때까지 오래오래 잘 연기하겠다”고 벅찬 수상소감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가진 김새벽이 국내 정상급 아티스트가 소속된 배우 명가이자 OCN ‘보이스’ 시리즈, SBS ‘하이에나’, 넷플릭스 오리지널 ‘보건교사 안은영’, ‘사자’ 등 활발하게 드라마와 영화 제작을 펼치고 있는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 키이스트와 만나 어떤 시너지를 펼칠지 관심이 집중된다.

김새벽은 변성현 감독의 ‘킹메이커: 선거판의 여우’와 홍상수 감독의 ‘도망친 여자’에 출연할 예정이며, 현재 개봉을 앞두고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