닐로, 사재기 논란에 솔직한 심경
"거짓 없이 당당하게 음악 했다"
"색 안경 끼고 보지 않으셨으면"
가수 닐로 /사진=변성현 기자

가수 닐로 /사진=변성현 기자

가수 닐로가 자신을 둘러싼 사재기 논란에 "거짓 없이 당당하게 음악을 했다"고 일축했다.

닐로는 최근 서울 중구 한경닷컴 사옥에서 인터뷰를 갖고 새 미니앨범 '어바웃 미(About me)'를 비롯해 음악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앞서 닐로는 2017년 발표한 '지나오다'로 뒤늦게 역주행을 이뤄내며 각종 음원 차트 정상을 차지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당시 인지도가 높지 않았던 그가 유명 아이돌 그룹들을 제치면서 음원 사재기 의혹이 제기됐고, 닐로는 오랜 시간 부정적인 시선을 받아야 했다. 노래방 차트에서도 선방하며 인기를 얻은 곡이었지만 명확하게 결론이 나지 않는 사재기 논란에 "그래도 노래는 좋더라"는 다소 모호한 호평을 받곤 했다.

'지나오다'로 불거진 음원 사재기 의혹에 대해 묻자 닐로는 "처음에는 정말 억울한 부분도 있고, 앞으로 어떻게 음악을 해야 사랑을 받을 수 있을지 고민도 많았다. 하지만 지금은 좀 괜찮아졌다"고 조심스레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말 거짓 하나 없이 당당하게 음악 했다. 믿고 들어주셔도 된다. 의심 없이 음악을 들어주셨으면 한다. 난 당당하다"고 말했다.


닐로는 억울하고 복잡한 심경이었지만 부끄러운 음악을 만들지 않겠다는 집념으로 더욱 곡 작업에 집중했다고 했다. 그는 "의혹 초반에는 부모님을 비롯해 주변 사람들이 힘들어했는데 그걸 보는 게 괴롭더라. 그렇지만 지금은 조금 화가날 뿐, 별로 억울한 것도 없다"면서 "음악으로는 욕하지 못하게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신중하게 곡 작업을 했다. 그래서 앨범 발매 텀도 더 길어진 것 같다. 민망한 음악을 만들지 않기 위해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닐로는 '지나오다' 이후로도 '미운 날', '벗' 등을 발표하며 꾸준히 음악 활동을 이어왔다. 그는 앞으로도 가수로서의 본분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닐로는 "(음원 사재기 의혹이) 법적으로 빨리 밝혀졌으면 좋겠는데 시간이 오래 걸릴 것 같다. 좋은 음악을 만들고, 들려드리는 게 내 업이니 역할에 충실할 생각이다. 지금까지 버틸 수 있었던 것도 나의 음악을 듣고 좋아해주시는 분들 덕분이었다"며 "음악에 대해서 만큼은 색 안경을 끼고 보지 않으셨으면 한다"고 고백했다.

닐로는 16일 오후 6시 두 번째 미니앨범 '어바웃 미'를 발매한다. '어바웃 미'는 2017년 발매한 첫 미니앨범 '어바웃 유(About You)'의 연장선으로 연애의 흐름에 따른 감정 변화를 다채로운 곡으로 풀어냈다. 타이틀곡 '비가 내린다'를 포함해 '같았으면', '알면서', '윤슬', '곁'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