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사표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프레임미디어)

출사표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프레임미디어)



배우 나나가 ‘출사표’로 전에 없던 색다른 코믹 연기의 옷을 입는다.

나나는 오는 7월 1일 첫 방송 예정인 KBS2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이하 출사표)’에서 저스펙에 흙수저로 가진 것 하나 없지만 할 말은 해야만 하는 성격의 구세라로 분하며 이전과는 180도 다른 캐릭터로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예고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나나는 ‘출사표’ 포스터를 통해 강렬한 에너지부터 러블리함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표출한 것은 물론 티저 영상에서도 몸을 사리지 않는 코믹함을 보여줘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약 10개월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나나가 더욱 반가운 이유는 매 작품마다 개성 있는 연기로 자신만의 캐릭터를 구축해 온 바 있어 이로 인한 기대감이 ‘출사표’에도 반영된 것. 이에 로펌 조사원부터 검사까지 다채로운 인물을 제 옷 입은 듯 소화한 나나의 연기를 되짚어 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 배우 이미지를 각인시킨 드라마 ‘굿와이프’

‘굿와이프’는 나나의 국내 첫 드라마 데뷔작이자 ‘배우 나나’를 시청자들에게 각인시킨 작품이기도 하다. ‘굿와이프’에서 팔방미인 로펌 조사원 김단으로 변신한 나나는 자연스러운 연기와 안정적인 발성을 바탕으로 당당히 연기 합격점을 받았다.

또한 나나는 도도함과 수더분함을 오가는 김단을 완벽하게 표현, 전도연과의 워맨스로 걸크러시를 방출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을 뿐만 아니라 원작의 캐릭터를 국내 정서에 맞게 재현해 몰입감을 높였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의 입증 영화 ‘꾼’

‘꾼’에서 나나는 현혹꾼 춘자로 분해 또 다른 신선함을 안겼다. 극 중에서 나나는 때로는 도도하지만 맡은 임무에는 최선을 다해 헌신하며 화려한 언변과 타고난 손기술을 갖춘 매혹적인 춘자를 완벽하게 소화, 입체적이면서도 개성 넘치는 연기를 보여준 것은 물론 나나가 가진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을 관객들에게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 세심한 디테일 연기가 돋보인 드라마 ‘킬잇’

‘킬잇’에서는 나나의 디테일 연기가 빛을 발했다. 나나가 연기한 도현진은 다트 세계 기록 보유자라는 독특한 이력을 가진 인물로 마취총 주사기를 다트처럼 다루는가 하면 납치 현장에서 캔 음료로 상대를 정확히 맞추는 등 화려한 액션 연기로 볼거리를 선사했다.

나나는 다트 액션을 구현하기 위해 액션 스쿨을 다니며 촬영에 앞서 만반의 준비를 마쳤고 던지는 물체와 대상과의 거리를 고려한 다양한 자세와 시선 처리를 보여줘 완성도 높은 연기를 보여줬다.

# 풍부한 감정 드러낸 드라마 ‘저스티스’

나나는 ‘저스티스’에서 서연아라는 캐릭터로 냉철 카리스마부터 처절한 오열까지 풍부한 감정선을 보여줘 또 한 번 놀라움을 안겼다. 서연아는 투철한 정의감을 가진 인물로 나나는 이런 서연아를 연기하면서 낮은 톤의 대사 전달과 강단 있는 눈빛을 보여줘 극에 무게감을 더했다.

특히 나나는 극 중 갑작스러운 아버지의 죽음에 가슴 아픈 오열을 하는가 하면 전 남자친구이자 악의 편에 선 이태경(최진혁 분)에게 적의를 드러내면서도 안타까움과 연민 등 미묘한 감정선을 묘사해 ‘2019 KBS 연기대상’ 미니시리즈 부문 우수상을 수상하는 값진 결과를 이뤄냈다.

이처럼 나나는 각 작품마다 배역에 100% 녹아들어 살아있는 캐릭터를 완성, 다양한 장르를 섭렵하며 앞으로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런 나나가 이번에는 ‘출사표’를 통해 올여름 가슴 시원한 사이다를 예고하고 있어 어떤 즐거움을 안겨줄지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나나가 출연하는‘출사표’는 오는 7월 1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