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성유리 김종민(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선녀들 성유리 김종민(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선을 넘는 녀석들' 성유리가 핑클팬 감별사로 등극한다.

6월 14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42회에서는 올해로 70주년을 맞은 6.25전쟁 특집으로 꾸며진다. 설민석-전현무-김종민-유병재와 함께할 스페셜 게스트로는 ‘영원한 요정’ 핑클 출신 배우 성유리가 출격, ‘선녀들’과 환상 케미를 뽐낸다.

이런 가운데 성유리와 김종민은 과거 가요계를 평정했던 걸그룹 핑클과 혼성그룹 코요태의 멤버로 재회, 그 시절 추억을 떠올렸다고 한다. 성유리는 “그 때 김종민 씨가 미남으로 유명했다”며 지금의 모습과 비교, “이런 캐릭터인지 정말 몰랐다. 그 때는 말씀을 거의 안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당시 핫이슈였던 핑클과 SES의 대결 구도에 대해서도 이야기가 나왔다. 누가 더 좋았냐는 질문에 머뭇거리는 김종민을 보던 성유리는 “관상이 효리 언니를 좋아할 상”이라고 말하며, 핑클 리더이자 현재 예능 ‘놀면 뭐하니?’ 속 혼성그룹 ‘싹쓰리’ 멤버 ‘린다G’로 활동 중인 이효리를 언급했다고 한다.

이렇게 얼굴만으로 핑클팬을 구분(?)하는 성유리의 ‘핑클팬 감별사’ 활약에 모두가 빵 터졌다는 후문. 또한 이에 대한 김종민의 답은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우리가 모르고 지나쳤던 서울에 숨겨진 전쟁의 상흔과 아픔들을 살펴볼 역사 여행이 시청자들에게 묵직한 울림을 전할 예정.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6.25 특집은 6월 14일 일요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