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유이(사진=방송화면 캡처)

나 혼자 산다 유이(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유이가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여 꾸밈없는 털털한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유이는 지난 1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를 통해 3년째 이어오고 있는 자취 생활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이는 ‘프로눕방러’의 일상과 꾸밈없는 민낯까지 가감 없이 선보였다. 일어나자마자 소파와 한 몸처럼 누워 지내는가 하면, 시청하던 드라마에 몰입해 악역을 향한 분노를 참지 못하는 모습까지 유이의 현실적인 면모는 시청자들의 공감과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요즘 시대 ‘자취러’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배달 음식에 대한 애정과 애견 ‘망고’와 즐겁게 지내는 모습, 취미 생활로 이어오고 있는 수준급 폴 댄스 실력까지 공개하며 소탈하고 친근한 매력과 반전으로 건강하게 자기관리 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뿐만 아니라 매운맛에 푹 빠져 어떤 음식을 먹던 매운맛 소스를 더해 먹는 ‘맵부심 넘치는 먹방’으로 무지개 회원들이 경악하게 만들었는데, 이어진 매운 음식의 향연은 보는 이들의 군침을 돌게 하며 ‘매운맛 전도사’에 등극하기도 했다.

이어서 방송 최초로 공개한 솔직한 유이의 이야기는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바로 평소 밝은 웃음과 꿀벅지가 트레이드 마크였던 그에게 애프터스쿨 활동 시절 무대의상 굴욕에 관한 이슈가 많았던 것, 그리고 일 밖에 모르던 시절 드라마에서 아픈 역할을 맡았을 때 유독 시청률이 좋고 시청자들의 반응이 좋았던 것으로 인해 시청자들이 그런 모습을 사랑해 준다고 생각하다 보니 한 끼만 먹고 지내며, 조금만 음식을 먹어도 바로 체해버리는 어려움을 겪었던 것.

그러던 가운데 스스로를 사랑하지 못하는 자신의 모습을 깨달은 후 무던한 노력을 통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사는 ‘방법’을 되찾았다는 유이. 남몰래 가지고 있던 고충을 털어놓으며 특별히 ‘매운맛’이 입맛을 되찾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유이의 담담한 고백에 시청자들의 위로와 공감, 응원이 이어졌다.

유이는 방송 후 “처음엔 잘해야 한다는 부담도 있었지만 ‘나혼산’의 이름 그대로 진짜 나의 모습을 보여드릴 때 가장 좋아해 주실거라 믿었다. 그래서 정말 솔직하고 자연스럽게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이어 “몸 만큼이나 중요한 게 마음인데 그걸 계속 무시하고 그저 열심히만 살았던 것 같다. 내가 먼저 나 자신을 있는 모습 그대로 사랑하고 소중하게 대할 때 다른 사람들도 나를 똑같이 바라봐 주고 사랑해 줄 수 있다는 것을 느꼈다. 내 마음이 건강해야 주위 사람들이 나에게 보내주는 사랑과 관심도 건강하게 받아들일 수 있다는 것도 깨달았다. 솔직한 나의 모습을 나누고 싶었는데 공감해 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가족들로부터 독립해 처음 혼자 지내게 되었을 때에는 외롭고 두려웠지만 우여곡절 끝에 찾은 방법을 통해 이제는 즐겁고 행복한 싱글 라이프를 즐기고 있다는 배우 유이.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연예인으로서가 아닌 ‘유이’로서의 인간적인 매력을 선사한 유이의 이후 행보에 대한 기대가 모아진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