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대형 로펌 변호사와 열애설
"사실 무근" 입장 밝혔지만…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신상 공개

로펌 측 초반엔 "입장 밝히지 않겠다" 했지만
피해 커지면서 "법적대응" 예고
배우 송중기 / 사진=최혁 기자

배우 송중기 / 사진=최혁 기자

배우 송중기와 열애설이 불거지면서 신상 공개로 곤혹을 치르게 된 변호사가 소속된 로펌 측에서 강경한 대응을 예고했다.

12일 법무법인 광장은 "우리 법인 소속 변호사와 송중기 씨가 교제 중이라는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고, 해당 변호사의 개인적인 신상 정보와 사생활에 관한 허위사실이 포털사이트, SNS 및 온라인을 통해 무차별적으로 유통되고 있다"며 "이는 심각한 범죄행위로, 즉시 유포행위를 중단하고 허위사실을 삭제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또 "우리 법인은 소속 변호사를 보호하기 위하여 이와 같은 허위사실 유포행위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고, 이러한 범죄행위가 계속될 경우 형사고소 및 손해배상청구를 비롯한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하는 등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법조계를 중심으로 송중기가 한 여성 변호사와 교제하고 있다는 루머가 불거졌다. 뿐만 아니라 여성의 사진과 신상 정보가 담긴 링크가 함께 돌면서 논란이 됐다.

이에 송중기 소속사 하이스토리디앤씨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모바일 메신저를 중심으로 돌고 있는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며 "관련 문의를 받고 확인해 봤지만 사실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여성분은 무슨 죄냐"면서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이와 함께 광장 측 역시 한경닷컴에 "로펌 입장에서 공식적으로 입장을 발표하거나 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서 해당 변호사의 소속과 이름, 졸업한 학교 등 신상 정보를 공개하면서 피해를 줄이기 위해 법적 대응을 예고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송중기 측 역시 루머 확산에 "소속사로서 아티스트들의 소중하고도 기본적인 권익을 지키고자 당사 아티스트에 대한 속칭 지라시, 악성 루머의 최초 작성자 및 유포자, 악의적 비방을 일삼는 악플러 등에 대해 민, 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추가적인 피해 방지를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진행하겠다는 방침도 덧붙였다.

다음은 광장 측 입장 전문

법무법인(유) 광장입니다.

우리 법인 소속 변호사와 송중기씨가 교제 중이라는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고, 해당 변호사의 개인적인 신상정보와 사생활에 관한 허위사실이 포털사이트, SNS 및 온라인 방송을 통해 무차별적으로 유통되고 있습니다.

허위사실의 유포와 개인정보의 노출은 심각한 범죄행위에 해당합니다. 즉시 유포행위를 중단하고 허위사실을 삭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우리 법인은 소속 변호사를 보호하기 위하여 이와 같은 허위사실 유포행위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고, 이러한 범죄행위가 계속될 경우 형사고소 및 손해배상청구를 비롯한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하는 등 적극 대응할 것임을 알려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