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정찬성 (사진= JTBC 제공)

‘아는 형님’ 정찬성 (사진= JTBC 제공)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선배 김동현의 SNS를 ‘언팔’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은 '절친 특집'으로 꾸려진다. 가수 겸 배우 손담비, 2AM 임슬옹, 격투기 선수 정찬성이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최근 '아는 형님' 녹화에서 절친 세 사람은 서로에 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임슬옹은 "나를 중심으로 손담비와 정찬성이 지인이 됐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손담비는 "과거 사석에서 정찬성을 만났던 일을 까먹고 있었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임슬옹은 손담비에게 감동받았던 사연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정찬성은 "선배 김동현의 SNS를 잠시 ‘언팔’ 했었다"라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정찬성은 "선배 김동현을 리스펙트 한다. 김동현이 격투기 길을 펴 준 것이나 다름없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우상이었던 그가 방송에서 분장을 하고 나오는 모습에 적응이 안 됐다" "특히 '지니' 분장을 했을 땐 참을 수 없어 결국 SNS 팔로우를 잠시 끊은 적이 있다"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형님들은 정찬성에게 "김동현 못지않은 예능 욕심이 있다"라고 몰아갔고, 이날 정찬성은 이를 증명하듯 예능감을 마구 뽐냈다는 후문.

링 위에서는 살벌하지만, 예능에서는 반전 매력을 보여준 '코리안 좀비' 정찬성의 활약상은 13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