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호' 개봉 연기 8월12일에서 추석으로
'승리호' 개봉 연기 / 사진 = '승리호' 스틸

'승리호' 개봉 연기 / 사진 = '승리호' 스틸

송중기 김태리 주연의 우주 SF 블록버스터 '승리호'(조성희 감독)가 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들지 않자 여름 개봉을 포기하고 추석시즌 개봉으로 연기했다.

'승리호' 측은 12일 "오는 8월 개봉을 계획하고 이에 맞춰 제작보고회 및 시사회 등을 준비하고 있었지만 극장가 상황이 나아지지 않고 코로나19 사태도 악화돼 여름 개봉을 미루게 됐다. 일단 여름 개봉 대신 추석 개봉으로 연기해 관객을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 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담는다.

'승리호'는 투자·배급사인 메리크리스마스가 순제작비 240억원을 투입해 만든 한국 영화 최초 우주 SF 블록버스터 장르로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등이 출연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