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윤계상 7년 연애 마침표
이하늬, 윤계상 열애 시작 후
소속사도 같은 곳으로 옮겼지만…
윤계상, 소속사도 나가나
윤계상, 이하늬/사진=한경DB

윤계상, 이하늬/사진=한경DB

윤계상이 이하늬와 결별하면서 향후 거취에 대해서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11일 배우 윤계상, 이하늬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는 "최근 두 사람이 연인 관계를 정리하고 좋은 동료 사이로 남기로 했다"며 "앞으로 두 배우를 향한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로서 2013년부터 7년 동안 교제했던 윤계상, 이하늬 커플은 연인에서 동료가 됐다.

하지만 사람엔터테인먼트는 윤계상과의 재계약과 관련해서는 "확인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윤계상은 2013년 8월 사람엔터테인먼트와 계약했다. 이후 연인이 된 이하늬도 윤계상이 있는 사람엔터테인먼트로 적을 옮겼다.

한솥밥을 먹으며 윤계상, 이하늬는 각각의 커리어를 쌓아왔다. 윤계상은 영화 '범죄도시', '말모이' 등을 통해 연기자로서 입지를 굳혔고, 이하늬는 지난해에만 '극한직업'과 드라마 '열혈사제'까지 연이어 흥행하면서 독보적인 캐릭터를 구축했다는 평을 받았다.

또한 이하늬, 윤계상은 공식 석상에서도 서로에 대한 애정과 배려를 보이면서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반려견에게도 '감사'와 '해요'라고 이름지었다. 합치면 '감사해요'라는 의미를 갖고 있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지난해 9월 이하늬가 반려견과 함께 찍은 사진에 "모든 건 변하니까"라는 해시태그를 달았을 때에 결별설이 불거진 것도 이 같은 이유였다.

당시엔 소속사 측에서 "잘 만나고 있다"고 결별설을 일축했지만, 이번엔 공식적으로 헤어지게 됐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