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엔플라잉./ 사진제공=FNC 엔터테인먼트

밴드 엔플라잉./ 사진제공=FNC 엔터테인먼트

밴드 엔플라잉이 2015년 데뷔 이래 가장 신선한 음악과 콘텐츠로 컴백했다. 곡 제목부터 눈길을 끄는 '아 진짜요. (Oh really.)' 활동과 함께 KBS1 시사/교양 프로그램 'TV쇼 진품명품'에 출연하는 등 신선함으로 소통할 예정이다.

엔플라잉은 10일 오후 4시 네이버 V앱으로 통해 '미니 7집 'So, 通 (소통)'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 방지로 미디어 쇼케이스와 팬 쇼케이스 모두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2015년 4인조(이승협, 권광진, 차훈, 김재현)로 데뷔한 엔플라잉은 유회승이 합류해 5인조로 활동하다가 권광진이 사생활 논란으로 탈퇴했다. 이후 전 허니스트 베이시스트이자 엔플라잉의 객원 베이시스트였던 서동성이 막내로 합류했다. 이날 쇼케이스는 서동성이 엔플라잉 멤버로서 참여하는 첫 쇼케이스였다. 유회승은 "지금까지는 내가 막내였는데 동성이가 들어오면서 나는 정말 귀여운 행동을 해야 귀여움을 받는 위치가 됐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서동성을 포함해 멤버들은 돌아가면서 이번 앨범의 수록곡들에 대해 짧게 소개했다. 'So, 通 (소통)'에는 타이틀곡 '아 진짜요'를 비롯해 '플라워 판타지(FLOWER FANTASY)' '꽃바람(YOUTH)' '아무거나(I'M GONNA)' '마지막 무대' '에요(E-YO)'까지 6곡이 수록됐다.
밴드 엔플라잉./ 사진제공=FNC 엔터테인먼트

밴드 엔플라잉./ 사진제공=FNC 엔터테인먼트

이승협은 '아 진짜요'라는 곡이 만들어지게 된 배경에 대해 "회사 2층 녹음실에서 프로듀서 형과 외부에서 오신 엔지니어 분이 대화를 나누신 걸 봤는데 '아 진짜요'라는 말이 엄청 나왔다. 그때 외로움을 느꼈는데 '아 진짜요'를 외로운 감정으로 풀어보면 신선하겠다란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아 진짜요'는 유회승이 자주 쓰는 말이라고도 덧붙였다. 차훈은 "요즘 SNS가 많아지면서 형식적이면서 영혼없는 소통이 많아지고 있다"며 "엔플라잉의 음악으로 많은 분들이 소통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이 외에도 '플라워 판타지'는 앞서 엔플라잉이 자살 방지 캠페인을 위해 만든 곡과 같은 결로 만든 곡, '꽃바람'은 행복과 불안이 공존했던 엔플라잉의 청춘을 담은 곡, '아무거나'는 상대가 뭘 해도 좋으니 하자는 설레는 메시지가 들어있는 곡, '마지막 무대'는 이별에 잠기지 말고 나아가자는 곡, '에요'는 팬송이다.
밴드 엔플라잉./ 사진제공=FNC 엔터테인먼트

밴드 엔플라잉./ 사진제공=FNC 엔터테인먼트

'아 진짜요'의 뮤직비디오엔 봉준호 감독이 오스카상을 받던 순간, 'TV쇼 진품명품''100분토론' 등 여러 TV 방송 프로그램을 패러디한 장면들이 담겨있다. 김재현은 뮤직비디오에서처럼 봉 감독의 수상 소감을 직접 따라했다. '제 멘토인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여기 나왔다.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다. 텍사스 전기톱만 있다면 이 트로피를 다섯 개로 나누고 싶다' 등이다. 김재현은 이 패러디에 대해 "9점 만점에 9점을 주고 싶다"며 웃었다.

유회승은 'TV쇼 진품명품' 측에 출연하고 싶다는 의사를 먼저 표해 녹화를 마쳤다. 유회승은 "배울 점도 많고 알아가는 점도 많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회승이 출연한 방송은 오는 14일 확인할 수 있다.

'So, 通 (소통)'은 이날 오후 6시부터 감상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