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지난달 31일 부산 결혼식에 깜짝 등장
노래부터 춤까지 넘치는 끼 발산
콘서트장이 된 결혼식


한 주간 가장 뜨거웠던 뉴스를 댓글로 알아보는 개그맨 황영진의 ‘텐아시아 댓글 뉴스’.

‘텐아시아 댓글 뉴스’가 트로트 가수 임영웅의 결혼식 축가에 관한 네티즌의 반응을 살펴봤다.

지난달 31일 열린 부산의 한 결혼식장에 임영웅이 나타났다. 다름 아닌 오래된 친구의 결혼식 축가를 부르기 위한 것.

이날 임영웅은 멀끔한 차림으로 단상에 올라 자신의 노래 '이제 나만 믿어요'를 열창했다. 그는 "내가 원래 방송에서 많이 울었지만 이렇게까지 울보는 아니다. 친구가 우는 바람에 (나도 울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실 콘서트 때문에 (결혼식에) 못 온다고 했다. 근데 코로나19로 콘서트가 밀리면서 이 자리에 올 수 있었다"면서 "친구에게 비밀로 하고 왔다"고 전했다.

텐아시아가 취재한 결과, 당시 현장에 있던 하객들은 임영웅의 깜짝 등장에 열렬히 환호했다. 하물며 다른 결혼식장에 있던 하객들도 소식을 접하고 임영웅을 볼 만큼 현장 분위기는 뜨겁게 달아올랐다. 임영웅은 노래부터 댄스까지 넘치는 끼를 마음껏 분출하며 결혼식장을 콘서트장으로 만들었다.

소식을 접한 팬들은 “친구 결혼식을 콘서트장으로 만들어버리셨군요~멋지고 대단합니다!” “일반인도 서울에서 부산까지 결혼식 참석하기가 쉽지 않은데...11시 예식 맞추려고 1박까지 한 의리남!” “축가 두 곡만 부르고 신랑, 신부 두 주인공을 위해 얼른 자리를 비켜주는 울 영웅님!” “그곳에 있던 분들 얼마나 좋았을까 부럽습니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사진=박창기 기자 spear@

/사진=박창기 기자 spear@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