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사진=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 (사진=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BLACKPINK)가 오는 6월 26일 컴백을 확정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10일 오전 9시 공식 블로그를 통해 블랙핑크 컴백 티저 포스터(COMEBACK TEASER POSTER)를 게재했다.

포스터 상단에 신곡 발매 일정을 알리는 '2020.06.26 6PM' 문구가 선명하다. 하단에는 블랙핑크의 시그니처 로고가 굵게 박혔다.

그밖에 정보는 여전히 베일에 싸였다. 예측할 수 없는 블루톤 공간과 레드 컬러 대비가 강렬한 인상을 남겨 보는 이의 호기 심을 자극할 뿐이다.

앞서 YG는 이달 공개되는 블랙핑크의 신곡은 선공개 타이틀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후 블랙핑크는 7~8월께 특별한 형태의 두 번째 신곡과 9월 첫 정규앨범 발표를 예고했다.

YG가 오랜 시간 공들여온 만큼 블랙핑크에 대한 전 세계 음악 팬들의 기대는 한층 커진 상태. 이들의 컴백 일정 소식 자체만으로 온라인과 SNS는 벌써부터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블랙핑크는 최근 레이디 가가와의 협업곡 'Sour Candy'로 컴백 예열 작업을 마쳤다. 지난달 28일(한국시간) 공개된 이 노래는 어제(9일) 발표된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 '핫100'에서 33위로 첫 진입하며 K팝 걸그룹 최고 성적을 거뒀다.

또한 영국 오피셜 차트 싱글 톱 40에서 17위를 기록했으며, 글로벌 유튜브 송 톱 100 차트 정상에도 올라 K팝 걸그룹 최초·최고 기록을 모두 갈아치웠다. 세계 최대 음원 사이트인 스포티파이에서 블랙핑크의 팔로워수는 1215만을 돌파했고, 미국과 영국을 비롯해 글로벌 톱 50차트 최상권에 이름을 올렸다.

블랙핑크는 지난해 발매한 'KILL THIS LOVE'로 팝 주류 시장을 강타했다. 'KILL THIS LOVE'는 발매 당시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100'과 메인 앨범차트 '빌보드200'에서 각각 41위와 24위로 동시 진입, K팝 걸그룹 새 역사를 썼다.

블랙핑크는 기세를 몰아 4대륙 23개 도시 32회라는 K팝 걸그룹 최대 규모인 월드투어도 성공적으로 마쳤다. 월드투어의 일환으로 진행된 일본 3대 돔 투어 역시 총 4회 공연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전 세계 무대를 아우르는 월드 클래스 걸그룹으로 우뚝 섰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