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일 /사진=한경DB

양준일 /사진=한경DB

시대를 역주행하며 인기를 얻은 가수 양준일이 사생활 관련 루머에 곤혹을 치루고 있다.

9일 스포츠조선은 양준일의 이혼과 재혼 루머에 대해 보도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양준일이 몰래 낳은 딸이 고등학생이며 첫 번째 부인은 딸과 함께 괌에 있다는 요지의 댓글이 게재돼 관련 루머가 불거졌다고 전했다.

해당 글에는 '부인은 빚에 허덕이다 오만 잡동사니 일을 다해가면서 아는 분이 집을 마련해 주는 바람에 괌의 한국인 바에 부사장으로 잡혀 일하고 있다’라는 내용도 담겨있다.

지난 3월 게재된 이 글은 최근 재조명되면서 논란이 됐다.

양준일 측은 이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하며 팬의 제보로 해당 글을 확인했지만 이내 삭제됐고 대처에 대해서는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졋다.

1990년대 초반 활동 당시엔 빛을 보지 못했던 양준일은 유튜브로 재발견 되면서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에 출연하며 방송가의 많은 러브콜을 받으며 국내 연예계에 복귀했다.

그는 미국 생활을 정리하고 귀국해 각종 CF 출연 및 자서전 발간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양준일 에세이 '양준일 MAYBE : 너와 나의 암호말'은 지난 2월 판매를 시작하자마자 온라인 서점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기도 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