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플라잉 "'옥탑방' 인기 부담감 생각하지 않아"
"'아 진짜요'로 색다른 공감과 힐링 드릴 것"
"힘든 시기, 음악적 소통 나눌 수 있었으면"
그룹 엔플라잉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엔플라잉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엔플라잉(N.Flying)이 '옥탑방'의 인기에 이어 신곡 '아 진짜요'로 또 다른 공감을 선사하겠다는 포부를 다졌다.

엔플라잉은 최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FNC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미니 7집 'So, 通(소통)' 발매 기념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번 앨범으로 엔플라잉은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타이틀곡 '아 진짜요'(Oh really.)'는 대화를 나누다가 진심 없는 공감으로 흘러나오는 "아 진짜요"라는 대답에서 영감을 얻어 탄생한 곡이다. 대면과 비대면의 소통으로 가득 찬 세상에서 우리들은 정말 소통을 하고 있는지를 되돌아보게 한다.

'아 진짜요'는 리더이자 랩, 보컬, 기타, 피아노 등을 맡고 있는 이승협이 작사·작곡·편곡한 노래다. 경험을 토대로 곡을 썼다는 이승협은 "'아 진짜요'라는 말은 유회승이 많이 쓰는 말이다. 그러나 유회승에게서 영혼 없는 느낌을 받은 건 아니었다"라며 밝게 웃었다.

이어 "프로듀서 형이랑 엔지니어랑 이야기를 하는 걸 제3자의 입장에서 지켜봤던 적이 있다. 누가 봐도 어색한 분위기였는데 대화에서 '아 진짜요'라는 말이 정말 많이 나오더라"며 "그때 내가 굉장히 외로웠던 시기였는데 '아 진짜요'라는 말을 외로운 감정으로 풀어내면 어떨까 싶었다. 그렇게 쓰게 된 노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직 그 분들은 자기들의 사연인 걸 모른다. 나중에 말씀드리려고 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아 진짜요'라는 말을 자주 쓴다는 유회승은 "안 그래도 '오 진짜요'로 바꿔 쓰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나는 진심으로 공감하기 위해 쓴 말이었는데 다른 사람들은 공감하고 싶지만 직접적으로 와닿지 않을 때 '아 진짜요'를 쓰지 않느냐. 이것에 맞춰 공감하면서 노래를 들어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그룹 엔플라잉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엔플라잉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앞서 담백하고 은은한 연애 감성을 풀어낸 곡 '옥탑방'으로 차트 역주행에 성공하고 음악방송 1위까지 차지했던 엔플라잉은 청춘들의 공감을 사는 노래들로 호평을 얻고 있다. 이에 대해 이승협은 "청춘들을 위한 노래를 만든다기보다는 그냥 지금 우리의 이야기를 가사로 쓰고 있는 거다. 청춘들의 이야기가 아닌 엔플라잉의 이야기인데 들으시는 분들이 많이들 청춘을 떠올려주시는 것 같다"고 생각을 밝혔다.

겨울 밤 옥탑방 데이트를 하는 것 같은 풋풋한 '옥탑방'의 가사는 마치 없는 연애의 기억까지 있었던 것처럼 착각하게 만든다며 '연애기억 조작송'으로 불리기도 했다. 장기간 음원 차트 정상을 차지하며 신드롬급 인기를 가져왔던 '옥탑방'. 그야말로 대박을 터트린 이후 곡 작업을 하면서 부담감이 느껴지지는 않았을까. 이승협은 "'옥탑방'때의 마음을 잊지 않고 하다 보면 많은 사람들이 공감해주는 음악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부담보다는 예전처럼 꾸준히 하자는 마음이다. 부담감에 대해서는 크게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재현은 "'옥탑방'이 '기억조작송'으로 불리지 않았냐. '아 진짜요'는 '강제공감송'이 되지 않을까 싶다. 분명히 이 말을 하거나 들으면서 캐치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공감하게 만드는 느낌이지 않느냐. '옥탑방'을 뛰어넘는다기보다는 그것과는 또 다른 공감, 색다른 힐링을 드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앨범명에 걸맞게 이번 활동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도 '소통'이라고. 재현은 "현대사회로 오면서 굉장히 많은 것들이 발명되면서 다양한 소통방법이 생겼지만 반대로 편지나 메일, 전화 통화처럼 잊혀진 것도 많은 것 같다. 최근에 어린 친구들이 수화기 표시를 모른다는 말을 듣고 굉장히 놀랐던 기억이 있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한 힘든 시기가 풀리면 많은 분들이 추억을 주고 받으며 소통할텐데 엔플라잉하고도 음악으로 소통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엔플라잉의 일곱 번째 미니앨범 'So, 通(소통)'은 10일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