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사진=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 (사진=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와 레이디 가가(Lady Gaga)의 협업곡 'Sour Candy'가 글로벌 유튜브 송 차트에서 1위를 기록했다.

7일 유튜브가 발표한 최신 차트에 따르면 'Sour Candy'는 '글로벌 유튜브 송 톱 100' 정상에 올랐다.

뮤직비디오 없이 이뤄낸 성과다. 외신은 "'Sour Candy'가 오디오 영상만으로 1위를 차지한 것은 분명한 이례적 기록"이라며 놀라움을 나타냈다.

특히 유튜브(YouTube)와 스포티파이(Spotify) 등 스트리밍 플랫폼이 대중음악 유통·소비 시장의 변화를 이끈 주류로 자리잡은 만큼 이는 주목할 만한 요소다.

실제로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지난해 'K-콘텐츠 미국 시장 소비자 동향'을 조사한 결과, 음악을 청취하는 주된 경로로 유튜브(44.2%), 스포티파이(27.4%)가 꼽힌 바 있다.

11억뷰를 돌파한 '뚜두뚜두 (DDU-DU DDU-DU)' 뮤직비디오를 비롯해 억대 뷰 콘텐츠 18편을 보유한 블랙핑크는 세계 음악 차트는 물론 유튜브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보이며 K팝 걸그룹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앞서 블랙핑크는 레이디 가가와의 협업곡 'Sour Candy'로 미국 빌보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 25위, 영국 오피셜 싱글 톱40 차트에 17위로 첫 진입하며 K팝 걸그룹 최초 최고 기록을 자체 경신했다.

세계 최대 음원 사이트인 스포티파이에서 블랙핑크의 팔로우 수는 1600만을 돌파했으며, 'Sour Candy'는 스포티파이 글로벌 톱50차트 2위, 미국 톱50차트에서 3위, 영국 톱50차트 5위 등 주요 국가 차트 상위권 순위에 올랐다.

6월 컴백을 앞두고 있는 블랙핑크는 'Sour Candy'로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의 존재감을 한껏 끌어올린 상태. 레이디 가가와의 협업곡에 이어 블랙핑크만의 신곡에 대한 기대감은 한층 커졌다.

한편 블랙핑크는 이달 선공개 타이틀곡 발표 이후 오는 7~8월께 특별한 형태의 두 번째 신곡과 9월께 첫 정규앨범 발표를 예고했다. 또한 첫 정규 앨범 발표에 이어 로제·리사·지수의 솔로곡을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