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스폰서 제안 사실 밝히며 불쾌감
"내 노력 아닌 건 10원 한 장도 찝찝"
"한 번 더 제안하면 쇠고랑 차고 콩밥 먹을 줄 알라"
조민아, 스폰서 제안에 분노 /사진=SNS

조민아, 스폰서 제안에 분노 /사진=SNS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스폰서 제안을 받고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조민아는 7일 자신의 SNS에 한 네티즌으로부터 받은 DM(다이렉트 메시지)을 캡처해 올렸다.

해당 DM에는 '예쁜 누나. 스폰 생각 있으시면 답장 줘요'라고 적혀 있다. 이에 조민아는 "사람을 봐 가면서 이런 걸 보내야지. 맨땅에 헤딩으로 살아온 누나가 그딴 거에 나를 팔겠냐. 내 노력이 아닌 건 10원 한 장도 찝찝하고 불쾌해"라고 응수했다.

이어 그는 "답장할 이유가 없어서 안 보냈는데 한 번만 더 이런 거 보내면 쇠고랑 차고 콩밥 먹을 줄 알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더러운 돈', '너나 가져', '난 스푼도 필요 없어'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2002년 쥬얼리로 데뷔한 조민아는 2006년 팀 탈퇴 이후 베이커리를 운영했다. 그러다 지난해 레이노병 투병 사실을 공개했다. 현재는 푸드 인플루언서로 활동하며 SNS로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