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영, 프리 선언 후 수입 고백
"아나운서 신입 연봉 한 달 안에 벌어"
"다시 돌아갈 생각 없어"
김민아 "프리 선언? 나는 잘린 것" 폭소
'아는 형님' 신아영 "프리 선언 후 수입 올라"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아는 형님' 신아영 "프리 선언 후 수입 올라"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신아영이 프리 선언 이후의 수입을 공개했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방송인 안현모, 신아영, 김민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세 사람은 과거 아나운서, 기자, 기상캐스터로 뉴스에서 활약을 펼쳤던 이들이다. 프리를 선언한 이후 현재는 방송인, 통역사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는 중이다.

이날 신아영은 "프리랜서 선언을 하게 된 이유에 강호동이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예전에 강호동이 '스타킹'을 진행했을 때 '뮤지컬킹'이라는 경연 프로그램에 나갔었다. 결승까지 갔는데 강호동이 '뮤지컬킹이 되면 아나운서를 그만둘 것이냐'고 물어보더라. '때렻칠 것이냐'고 물어서 '네'라고 대답했다"고 전했다.

이어 "결국 우승은 못했는데 방송이 나가고 나서 출근을 했더니 선배들의 시선이 느껴지더라. 그 방송을 보고 '쟤는 언젠가는 나가겠구나'라는 생각을 하셨던 것 같다. 그리고 정확히 6개월 후에 나갔다"고 털어놨다.

특히 축구에 대한 애정으로 스포츠 아나운서로 활약했던 신아영은 스포츠 외에 다른 활동도 해보고 싶었다고 프리 선언 이유를 밝혔다.

이를 들은 '아는 형님' 멤버들은 사실상 프리 선언의 가장 큰 이유가 '수입'이 아니냐고 물었고, 신아영은 "사실 스포츠 방송이 수입이 적다. 프리하고 나서 수입이 많이 올랐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는 "스포츠 아나운서 시절 신입 연봉을 한 달 안에 벌었다. 그래서 다시 돌아갈 생각은 없다"고 단호하게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민아 역시 솔직한 프리 선언 이유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프리를 선언한 것이 아니다. 처음부터 프리랜서였다"며 "나는 솔직히 잘렸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김민아는 "올해 3월 뉴스를 개편하면서 기상캐스터가 뉴스를 진행해주는 것이 없어졌다"고 전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