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킹 김경남 (사진=방송화면 캡처)

더 킹 김경남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더 킹-영원의 군주'에서 반전의 서사를 지닌 '강신재'로 열연중인 김경남이 또 한번 반전을 선사하며 치밀하고 입체적인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최강으로 끌어올렸다. 6월 5일 방송된 14회에서 태을(김고은)과 함께 양선요양원을 찾아간 신재(김경남)는 한 병실에서 산소호흡기를 끼고 누워있는 자신과 같은 얼굴을 발견한다. 어린 시절 자신이 대신했던 대한민국의 진짜 강신재가 죽지 않고 의식을 잃은 채 살아있었던 것. 충격에 빠진 채 또 다른 자신을 응시하는 신재의 모습은 시청자도 함께 충격에 빠지게 만들었다.

이어 강현민이 강신재가 되어야만 했던 이유도 밝혀졌다. 이림(이정진)이 필요로한 양선요양원의 예전 소유자가 신재의 부친이었던 것. 수감된 아버지를 만난 강신재는 "강현민을 강신재로 만든 것이 아버지였냐"고 확인한다. 그 사람을 만났냐고 반문한 신재의 아버지는 "우리 신재는 못 깨어난다지, 애 엄마는 다 죽게 생겼지 그런데 그 남자가 요양원을 팔면 너까지 넘겨준다고 했다"고 털어놓는다. 결국 요양원과 냉동고가 필요했던 이림이 신재의 아버지에게 접근, 강현민을 강신재로 만든 것. 눈시울을 붉힌 채 이야기를 듣고난 신재는 아무것도 모르는 어머니(황영희)를 지켜보며 나는 당신의 기적의 아이가 아니라고, 당신의 진짜 아들은 누워있다고 차마 말할 수 없어 괴로워한다. 이에 방송이 끝난 후 "신재는 이림 때문에 자기 인생의 모든 것이 바뀌었어" "신재도, 신재 엄마도 짠하다" "정신과 진료까지 받으며 살아왔는데 신재 너무 아프다" 등 신재의 아픔에 이입된 시청자들의 반응이 이어졌다.

김경남은 '더 킹: 영원의 군주'에서 자신을 둘러싼 비밀과 하나씩 마주하는 '강신재'를 입체적으로 그려내며 설득력 있는 연기를 펼치고 있다. 특히 스스로에 대한 혼란, 어머니를 향한 가슴 아픔, 태을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매 순간 다른 눈빛과 온도로 표현하며 "강신재가 김경남이어서 다행"이라는 반응을 이끌어내는 중. 때문에 극 중 신재도 몰랐던 그의 비밀이 하나 둘 밝혀짐에 따라 시청자 역시 신재와 함께 놀라고 가슴아파하며 신재의 감정에 함께 이입되고 있다. 거듭되는 반전 속에 비로소 모든 사실을 알게 된 강신재가 두 세계를 바로잡으려는 이곤(이민호)-태을의 조력자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두 개의 세계를 오가는 흥미진진한 인물들과 이민호 김고은 우도환 김경남 정은채 이정진 등 매력적인 배우들이 만나 이제 단 2회를 남겨둔 SBS '더 킹-영원의 군주'는 6일(오늘) 밤 10시 15회가 방송된다.

↑5일 방송된 '더 킹 - 영원의 군주' 14회 김경남이 살아있는 대한민국의 강신재를 발견하고 강현민이 강신재가 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알게됐다. (사진: '더 킹 - 영원의 군주' 방송장면)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