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입니다 (사진=tvN)

가족입니다 (사진=tvN)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정진영이 왕년의 ‘사랑꾼’으로 부활했다.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이하 ‘가족입니다’) 측은 6일, 22살 청년의 기억으로 회귀한 아빠 김상식(정진영 분)과 엄마 이진숙(원미경 분)의 온도차 다른 데이트 현장을 공개했다. ‘졸혼’을 앞둔 위기의 중년 부부 김상식, 이진숙에게 찾아온 특별한 변화가 궁금증을 자극한다.

‘가족입니다’는 첫 방송부터 ‘공감의 힘’을 발휘하며 시청자를 매료시켰다. 가까이 있지만, 정작 아는 것이 별로 없는 가족의 관계를 색다른 시선으로 짚어내며 호평을 이끈 것. 무엇보다 평범해 보이는 가족의 특별한 이야기를 현실적으로 풀어냈고, 시청자들의 감정 동기화를 유발시킨 배우들의 열연은 공감과 재미를 배가시켰다.

평생 가족을 위해 살아왔던 엄마 이진숙의 졸혼 선언, 조난 사고로 22살의 기억으로 회귀한 아빠 김상식의 백 투 더 1982년, 무난하게 살았던 둘째 딸 김은희(한예리 분)의 하룻밤 사고, 첫째 김은주(추자현 분)의 비밀까지. 연이어 터지는 사건 속에 몰랐던 가족의 비밀도 하나씩 드러나기 시작하며 향후 전개에 대한 기대감도 고조시키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아내 껌딱지로 변신한 김상식의 모습이 흥미롭다. 다정하고 순박했던 22살 청년으로 돌아간 김상식. 무뚝뚝한 고집불통은 사라지고,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이진숙을 바라보는 그의 해맑은 미소에서 ‘숙이씨~’가 절로 들리는 듯하다. 반면, 남편의 변화가 어색한 이진숙의 얼굴은 당황스러움이 가득하다.

김상식의 귀여운 질투도 포착됐다. 과일가게 앞에서 귤을 들고 이진숙의 ‘원픽’을 묻는 김상식. 하지만 무슨 일인지 이진숙과 친분이 있는 가게 주인을 향해 경계태세를 발동시킨다. 보란 듯이 손을 잡고 나서며 질투 어린 ‘불꽃 째림’도 잊지 않는 김상식의 모습은 웃음을 유발한다. 이어진 사진 속 매서운 바닷바람에 감기라도 걸릴까 겉옷까지 벗어주는 다정한 김상식은 ‘사랑꾼’ 그 자체. 달라도 너무 달라진 남편을 바라보는 이진숙의 복잡한 얼굴은 이 부부의 사연에 궁금증을 더한다.

김상식과 이진숙 부부의 일상은 짠한 공감을 자아냈다. 평생 가족을 위해 청춘을 바친 김상식은 어느덧 가족과 한 발 멀어진 자리가 익숙해졌다. 전업주부로 남편과 자녀들 뒷바라지에 전념했던 이진숙도 이제 자신만의 인생을 꿈꾼다. 졸혼 위기에서 김상식은 프러포즈를 한 1982년의 기억만 남았고, 이진숙은 그 시절로 돌아간 남편을 통해 잊고 지낸 추억을 떠올리기 시작했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김상식에게 “기억 안 난다는 거 다 거짓말이죠?”라고 묻는 이진숙의 모습도 포착돼, 궁금증을 증폭했다. 과연이 부부가 멀어진 관계를 심폐 소생하고 인생 2회차 로맨스를 펼쳐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가족입니다’ 제작진은 “김상식과 이진숙이 잊고 지낸 과거의 기억을 꺼내어 청춘을 되짚는다”며 “이 부부가 숨겨왔던 진심과 비밀들을 하나씩 들여다보며 울고 웃는 색다른 시간이 될 것”이라며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한편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