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어촌편5'(사진=방송 화면 캡처)

'삼시세끼 어촌편5'(사진=방송 화면 캡처)

'삼시세끼 어촌편5'(사진=방송 화면 캡처)

'삼시세끼 어촌편5'(사진=방송 화면 캡처)

'삼시세끼 어촌편5'(사진=방송 화면 캡처)

'삼시세끼 어촌편5'(사진=방송 화면 캡처)


'삼시세끼' 배우 이광수가 손호준과 티키타카 매력을 발산했다.

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어촌편5'에선 두 번째 게스트로 배우 이광수가 출연해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과의 섬 생활을 즐기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차승원은 섬메이드 치킨을 만들기 위해 마늘을 이광수와 손호준에게 부탁했다. 이에, 섬선배 손호준은 자신만만한 태도로 기둥에 매달린 말린 마늘을 떼어냈다. 하지만, 허당의 모습을 보여 이광수의 잔소리를 샀다.

마늘을 꺼내려다 주변만 어지럽힌 손호준의 모습에 이광수는 "여기서 일만 벌리신다. 마늘 떼는 게 그렇게 대단한 일도 아니고"라며 구시렁대며 손호준이 흘린 마늘 부스러기를 치우느라 분주해졌다. 이에, 손호준은 민망해하며 웃음을 터트렸다.

한편, 자글자글 끓는 기름에 막 튀겨낸 차승원의 통닭 자태에 이광수는 "이게 되는 구나. 맛있겠다" 라며 입맛을 다셨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