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동백꽃' 백상예술대상 3관왕 영예
'2020 백상예술대상' / 사진 = 백상예술대상 방송 캡처

'2020 백상예술대상' / 사진 = 백상예술대상 방송 캡처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이 올해 '백상'의 주인공이었다.

5일 오후 경기도 일산킨텍스 7홀에서 ‘제 56회 백상예술대상’(이하 백상예술대상 2020) 시상식이 열렸다. 이번 시상식은 2019년 4월 1일부터 2020년 4월 30일까지 지상파·종편·케이블·OTT·웹에서 제공된 콘텐츠나 같은 시기 국내에서 공개한 한국 장편영화 및 공연한 연극을 대상으로 수상작을 선정했다.

이날 TV 부문 대상은 ‘동백꽃 필 무렵’이 차지했다. 메가폰을 잡은 윤재혁 PD는 “시청자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무엇보다도 ‘동백꽃 필 무렵’이라는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주신 임상춘 작가님 정말 감사하다. 그 아름다운 세상을 따뜻하게 그려준 차영훈 감독님, 빛나게 만들어준 공효진, 강하늘 등의 배우들, 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라며 “‘동백꽃’은 화려한 사람들이 주인공이 아니다. 평범해보이지만 각자는 삶속에서 치열하고 소중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자 했다. 지금 여러가지로 대한민국이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는데, 지금 이 순간에도 하루하루 뜨겁게 살아가는 우리 모두에게 ‘동백꽃’ 옹산의 누군가처럼 기적같은 일이 일어나길 바란다”고 감명깊은 소감을 전했다.

또한 ‘동백꽃 필 무렵’은 TV부문 최우수 연기상(강하늘)과 극본상(임상춘 작가) 등 3관왕에 올랐다.
'2020 백상예술대상' 기생충 박명훈 / 사진 = 백상예술대상 사무국 제공

'2020 백상예술대상' 기생충 박명훈 / 사진 = 백상예술대상 사무국 제공

영화 부문 대상은 이미 전 세계에서 상을 휩쓴 ‘기생충’ 봉준호 감독에게 돌아갔다. 자리에 참석하지 못한 봉 감독 대신 ‘기생충’ 팀이 무대에 올라 대신 소감을 전했다. 이들은 “작년 5월 깐느에서 시작된 ‘기생충’ 여정을 백상에서 마무리 하게 돼 큰 영광이다. 뜨거운 1년이었다. 함께 작업한 분들과는 2년 반의 열띤 시간이었고, 2013년부터 구상한 7년이라는 긴 시간이었다. 영화는 계속될 것이다. 조만간 우리 모두가 꽉 찬 극장에서 다시 만날 날이 올 것”이라고 전했다.

‘기생충’ 역시 대상을 비롯해 작품상, 신인상(박명훈) 등 역시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드라마 작품상은 방영 당시 큰 호평을 받았던 SBS ‘스토브리그’가 차지했다. JTBC ‘부부의 세계’는 김희애가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고, 모완일 감독이 연출상을 받았다.

tvN ‘사랑의 불시착’의 현빈과 손예진은 팬들의 투표로 선정된 틱톡 인기상을 수상했다. 예능 부문에는 MBC ‘놀면 뭐하니?’의 유재석, MBC ‘나 혼자 산다’의 박나래가 차지했으며 TV 교양 작품상에는 EBS ‘자이언트펭TV’, 예능 작품상은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게 돌아갔다.

영화 부문의 최우수 연기상은 ‘남산의 부장들’의 이병헌과 ‘생일’의 전도연에게 돌아갔다. 감독상은 ‘벌새’의 김보라 감독이, 시나리오상은 ‘엑시트’의 이상근 감독이 수상했다.

올해부터는 연극 부문의 수상도 확대댔다. 연극상엔 ‘그을린 사랑’의 신유청 연출, 최우수연기상엔 ‘와이프’의 백석광과 ‘로테르담’의 김정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 제56회 백상예술대상 수상작(자)

△ 대상 : ‘동백꽃 필 무렵’, 봉준호

드라마 부문

△ 드라마 작품상 : SBS ‘스토브리그’

△ 예능 작품상 :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 교양 작품상 : EBS ‘자이언트펭TV’

△ 연출상 : ‘부부의 세계’ 모완일 감독

△ 극본상 : ‘동백꽃 필 무렵’ 임상춘

△ 예술상 : tvN ‘대탈출3’(미술) 장연옥

△ 남자 최우수 연기상 :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

△ 여자 최우수 연기상 : ‘부부의 세계’ 김희애

△ 남자 조연상 : ‘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

△ 여자 조연상 : ‘사랑의 불시착’ 김선영

△ 남자 신인 연기상 : ‘낭만닥터 김사부’ 안효섭

△ 여자 신인 연기상 : ‘이태원 클라쓰’ 김다미

△ 남자 TV예능상 : ‘놀면 뭐하니?’ 유재석

△ 여자 TV예능상 : ‘나 혼자 산다’ 박나래

△ 바자 아이콘상 : 서지혜

△ 틱톡 인기상 : 현빈 손예진

영화 부문

△ 작품상 : ‘기생충’

△ 감독상 : ‘벌새’ 김보라 감독

△ 시나리오상 : ‘엑시트’ 이상금

△ 예술상 : ‘남산의 부장들’(분장) 김서희

△ 신인 감독상 : ‘82년생 김지영’ 김도영

△ 남자 최우수 연기상 :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 여자 최우수 연기상 : ‘생일’ 전도연

△ 남자 조연상 : ‘나의 특별한 형제’ 이광수

△ 여자 조연상 : ‘벌새’ 김새벽

△ 남자 신인 연기상 : ‘기생충’ 박명훈

△ 여자 신인 연기상 : ‘찬실이는 복도 많지’ 강말금

연극 부문

△ 백상 연극상 : ‘그을린 사랑’ 연출 신유청

△ 젊은 연극상 : ‘0set 프로젝트’ 사랑 및 우정에서의 차별금지 및 권리구제에 관한 법률(극단)

△ 남자 최우수 연기상 : ‘와이프’ 백석광

△ 여자 최우수 연기상 : ‘로테르담’ 김정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