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손예진 백상 '틱톡 인기상' 나란히 수상
'사랑의 불시착'에서 호흡
"팬 분들이 뽑아주신 상이라 더욱 의미 깊어"
현빈 손예진 / 사진 = '백상예술대상' 사무국 제공

현빈 손예진 / 사진 = '백상예술대상' 사무국 제공

배우 현빈과 손예진이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인기상을 수상했다.

5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제56회 백상예술대상(2020)이 개최됐다.

이날 '틱톡 인기상'은 배우 현빈과 손예진에게 돌아갔다. 두 사람은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으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무대에 오른 현빈은 "'사랑의 불시착'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이 주신 상인만큼 이 상이 저에게는 뜻깊고 소중하고 무겁게 느껴진다. 저에게 이 상을 주기 위해 노력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그 분들에게 보답하는 마음으로 다양한 작품으로 인사드리겠다. 그리고 지금 많은 분들이 힘들어하시는데, 조금만 더 힘을 내시고 건강하셨으면 좋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손예진은 "팬 분들이 뽑아주신 상이라서 더 의미있고 감사하다. 여러분 덕분이다"라며 "이렇게 사랑 받을 수 있는 작품을 하게 된 건 큰 행운이었다. 드라마 관계자분들도 고마웠다. 앞으로 더 좋은 배우가 되겠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