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 코리아 (사진=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 (사진=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가 베일을 벗는다.

오는 6일(토) 첫 방송 되는 JTBC 대표 음악 힐링 프로그램 ‘비긴어게인 코리아’에서는 이소라, 헨리, 수현, 하림, 적재, 크러쉬, 정승환으로 구성된 역대급 멤버들의 첫 만남과 첫 버스킹 현장이 공개된다.

첫 버스킹에 앞서 ‘비긴어게인’ 시즌1 이후 3년 만에 이소라가 합류하게 됐다는 소식을 들은 비타민남매 헨리와 수현은 “가요계의 유니콘 같은 선배님이다. 실제로 뵌 적이 없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비긴어게인 코리아’ 멤버들의 대망의 첫 버스킹 장소는 바로 대한민국의 관문이자 ‘K-방역’의 최전선인 인천국제공항이다. 전 세계를 뒤흔든 ‘코로나 쇼크’로 인해 이용객들의 발길이 끊겨버렸음에도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의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하는 인천국제공항의 숨은 영웅들을 위한 버스킹을 준비한 것.

공항에 도착한 멤버들은 수많은 이용객들로 발길 끊일 틈이 없었던 인천국제공항의 낯선 모습에 “텅 빈 공항 처음 본다, 모든 게 멈춰버린 느낌이다”라며 당황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버스킹의 첫 포문은 새롭게 합류한 멤버 크러쉬가 열었다. 오랜시간 하림의 팬이었다는 크러쉬는 원곡자 하림과 함께 ‘출국’을 선곡해 듀엣 무대를 선보이며 들뜬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대한민국 최고의 감성 보컬 이소라와 정승환이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다. 두 사람은 영화 Once의 OST ‘Falling Slowly'를 선곡해 목소리 하나 만으로 버스킹을 보러 온 인천공항의 직원들을 빠져들게 했다는 후문이다.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는 해외의 낯선 도시 대신 국내의 다양한 장소로 ‘거리두기 버스킹 음악여행’을 떠난다. 갑자기 들이닥친 ‘코로나19’로 인해 멈춰버린 평범한 일상. 이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들을 음악으로 위로한다.

‘비긴어게인 코리아’에는 가요계의 감성 여왕 이소라, 다재다능한 음악 천재 헨리, 청량한 목소리의 주인공 수현이 출연한다. 또한 시즌2, 3에서 헨리, 수현과 함께 ‘패밀리밴드’로 아름다운 음악을 선물한 하림과 시즌3에서 함께한 싱어송라이터이자 기타리스트인 적재, 음원도깨비 크러쉬, 호소력 짙은 목소리의 소유자 정승환이 함께한다.

대한민국에 따뜻한 힐링을 선사할 ‘비긴어게인 코리아’는 6일(토)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