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6회 대종상 영화제
감독상, 최우수 작품상 등 '기생충'에게로
남녀 주연상엔 이병헌·정유미
신인상엔 정해인·전여빈
'대종상' 트로피를 쥔 이정은, 이병헌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대종상' 트로피를 쥔 이정은, 이병헌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코로나19 사태 속 무관중으로 열린 올해 대종상 영화제의 최고상은 '기생충'에게 돌아갔다.

3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시어터홀에서 열린 제56회 대종상영화제에서 '기생충'은 최우수 작품상, 감독상, 여우조연상 등 5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봉준호 감독은 현재 장기 휴가 중이라 시상식에 불참했고 제작자인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가 무대에 올랐다.

곽 대표는 "9개월간 세계를 돌며 '기생충'을 홍보했고, 지금은 장기 휴가에 들어가 대외활동을 일체 하지 않고 있어 부득이하게 오지 못했다"라며 "어려운 시기를 다 같이 극복해서 스크린을 마주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남우주연상은 '백두산'의 이병헌, 여우주연상은 '82년생 김지영'의 정유미에게 돌아갔다.

이병헌은 "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이 그 어떤 재난보다 더 영화같지 않나라는 생각이 든다. 많은 분들이 극장에 가서 편안히 영화를 본 지가 한참됐을텐데 아무쪼록 빠른 시일 내 예전처럼 관객과 웃고 울고 감동받을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현재 촬영 중인 정유미를 대신해 무대에 오른 김도영 감독은 "이 소식을 들으면 너무 기뻐할 것"이라며 "감독으로서 영광"이라고 말했다.
'대종상' 신인상을 수상한 전여빈과 정해인 /사진=최혁 기자

'대종상' 신인상을 수상한 전여빈과 정해인 /사진=최혁 기자

남녀조연상에는 '극한직업' 진선규, '기생충' 이정은이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진선규는 촬영을 이유로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이정은은 "함께 노력했던 '기생충' 식구들이 너무 많이 생각나 고맙고 그립다"며 '함께 공생할 수 있었던 영광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남녀 신인상은 '유열의 음악앨범'의 정해인, '죄많은 소녀'의 전여빈이 이름을 올렸다.

정해인은 "앞으로 잘 하라고 주시는 상으로 알겠다. '유열의 음악앨범'을 함께해준 정지우 감독, 작가, 김고은 배우 덕이다. 그리고 유열 선배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 상의 의미에 대해 배우라는 직업을 가지고 연기를 하며 가슴 속에 깊이 새기겠다. 든든한 휴식처이자 사랑하는 가족, 친구들, 회사 식구들, 팬 여러분 사랑한다"라고 인사했다.

전여빈은 "영상을 보니 당시가 생각나 울컥했다. 캐스팅해준 감독에게 감사드린다. 배우 생활을 언제까지 할지 모르겠지만 그 처음 마음이 변하지 않도록 잘 발전시키고 나아가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대종상영화제는 지난 2월 25일 개최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한차례 연기돼 진행됐다.
이하 제56회 대종상영화제 수상작(자)

▲최우수 작품상=‘기생충’

▲감독상=봉준호(‘기생충’)

▲남우 주연상=이병헌(‘백두산’)

▲여우 주연상=정유미(‘82년생 김지영’)

▲여우 조연상=이정은(‘기생충’)

▲남우 조연상=진선규(‘극한직업’)

▲신인 감독상=김보라(‘벌새’)

▲신인 여우상=전여빈(‘죄많은 소녀’)

▲신인 남우상=정해인(‘유열의 음악앨범’)

▲공로상=신영균

▲촬영상=김영호(‘봉오동 전투’)

▲시나리오상=한진원 봉준호(‘기생충’)

▲기술상=진종현(‘백두산’)

▲편집상=이강희(‘엑시트’)

▲조명상=전영석(‘사바하’)

▲의상상=이진희(‘안시성’)

▲미술상=서성경(‘사바하’)

▲음악상=정재일(‘기생충’)

▲기획상=김미혜 모성진(‘극한직업’)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