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하는 날 (사진=SBS FiL)

외식하는 날 (사진=SBS FiL)



‘외식하는 날’ 김동완이 ‘동쉐린 가이드’를 야심 차게 선보였다.

3일 방송된 SBS FiL(에스비에스 필) ‘외식하는 날’에서 김동완은 지난 방송과 달리 슈트 차림으로 등장해 “단순히 외식하는 것이 아니라 특색 있는 레스토랑을 찾아가서 맛에 대한 나름의 평가도 해보려 한다. 멋과 예를 갖춰서 임하려고 슈트를 입어봤다”며 ‘동쉐린 가이드’를 기대케 했다.

김동완이 찾아간 곳은 보이차로 면을 반죽하는 것이 특징인 중화 요리 전문점. 그는 보이차 면으로 만든 삼선 짜장면을 맛보고 감탄사를 연발하며 만족감을 표했다. 이어 라즈지(매운 닭튀김)와 와와차이(알배추찜)을 주문하더니 ‘동쉐린 가이드’의 본분을 잊은 채 “맛있다”를 연발하며 흡입했다.

삼선 짜장면, 와와차이, 라즈지 등 음식을 차례 차례 먹은 후, 김동완은 자신의 노트에 시각, 후각 등 평가를 했고, 모든 음식에 별 3개 만점을 주며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김동완은 색다른 외식을 즐겼는데도 불구하고 ‘외식하는 날’ 가족들에게 음식 평가에 대한 지적을 받았다. 삼선 짜장면을 먹는 모습에선 홍현희가 “보이차로 만든 면만 먹어 봤어야 한다. 어떤 식감인지… 그걸 안했냐?”, 강호동은 “그럴 리가… 주인공이 보이차 면인데…”라고 안타까워했다.

‘외식하는 날’ 가족들의 김동완 놀리기는 계속됐다. “노트에 메모할 시간에 저희에게 (맛에 대해)이야기 해줬으면 좋겠다”, “왜 적는 건지… 말씀을 해달라”라고 지적을 받기도 했다.

이를 본 이연복 셰프는 “맛집 갔다 와서 혼나는 사람은 처음 본다”라고 김동완을 위로 했고, 김동완은 머쓱하게 웃으며 “다음 주가 겁이 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외식하는 날’은 매주 수요일 SBS FiL, SBS PLUS에서 동시 방송되며 토요일 오후 1시 SBS MTV, 같은 날 오후 11시 SBS CNBC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