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사표 박성훈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프레임미디어)

출사표 박성훈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프레임미디어)



‘출사표’ 박성훈의 색다른 매력에 빠져들 시간이다.

7월 1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이하 ‘출사표’)가 첫 방송된다. 나나(구세라 역), 박성훈(서공명 역) 등 젊은 배우들의 신선한 조합과 ‘구청에 굴러들어온 오피스 로코’라는 신박한 장르로 방송 전부터 ‘궁금한 드라마’로 주목받고 있다.

앞서 공개된 ‘출사표’ 나나의 첫 촬영 스틸은 큰 화제를 모았다. 나나가 기존의 도시미녀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유쾌한 민원왕으로 변신한 것. 이런 가운데 6월 4일 ‘출사표’ 측은 나나와 함께 극을 이끌어갈 박성훈의 반전 매력 스틸을 노출하며 또 한 번 이슈 몰이에 나섰다.

공개된 사진 속 박성훈은 ‘마음의 양식’ 책이 가득 꽂혀 있는 도서관에 있다. 책장에 살짝 기대선 채 생각에 잠긴 모습, 페이지를 하나씩 넘기며 책에 집중한 모습 등이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멋진 ‘도서관 오빠’를 떠올리게 한다. 박성훈의 훈훈한 비주얼과 스타일링까지 맞물리며 많은 예비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 것.

그러나 마냥 멋있기만 한 것이 아니라 더욱 궁금증을 유발한다. 마지막 사진 속 박성훈은 손가락으로 ‘쉿’ 포즈를 취한 채 책에 집중하고 있다. 진지한 눈빛, 표정과 달리 어설픈 포즈가 허당 매력을 발산하며 웃음을 유발한다. 이는 ‘출사표’ 속 결코 뻔하지 않은 박성훈의 매력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극중 박성훈은 원칙주의자 5급 사무관 서공명 역을 맡았다. 자로 잰 듯 완벽해 보이지만 가끔씩 허당 면모를 보여주며 웃음을 준다고. 진지함과 코믹함, 멋짐과 능청스러움을 넘나들어야 하는 것. 박성훈은 첫 촬영부터 ‘서공명’ 캐릭터에 완벽 몰입, 설렘과 웃음을 동시에 선사했다고 한다.

이에 ‘출사표’ 제작진은 “박성훈의 연기에 대한 믿음이 있다. 어떤 캐릭터, 어떤 상황과 마주해도 박성훈은 유려하게 캐릭터를 그려낸다. ‘출사표’ 속 서공명이 박성훈을 만나 더욱 매력적으로 완성될 것이라 기대된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는 민원왕 구세라(a.k.a 불나방)가 구청에서 참견도 하고 항의도 하고 해결도 하고 연애까지 하는 오피스 로코이다. ‘영혼수선공’ 후속으로 7월 1일 수요일 오후 첫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