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래퍼 키썸이 연애에 대한 강한 열망을 드러냈다.

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한국의 여성 래퍼 삼인방 치타, 키썸, 트루디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이날 녹화에서는 키썸을 제외한 게스트들이 모두 공개 연애 중이었는데. 치타는 감독 겸 배우 남연우와, 트루디는 야구 선수 이대은과 공개 연애 중으로, 두 사람은 남자친구에 대한 언급을 하며 주위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유일한 솔로인 키썸은 “나만 남자 친구가 없다. 나도 열애설이 났으면 좋겠다”며 치타, 트루디를 향한 귀여운 질투심(?)을 드러냈다.

이에 트루디가 “누구랑 열애설이 났으면 좋겠냐”고 묻자 키썸은 “잘 모르겠다. 그냥 열애설 났으면 좋겠다”며 외로움에 몸부림쳤다.

한편 본격적인 퀴즈 대결에 앞서, 트루디가 학창 시절 계속 반장을 맡았다는 과거를 밝히자 키썸 또한 “저도 줄곧 반장을 도맡아 했다. 숨은 고수 느낌을 주고 싶어서 일부러 이야기하지 않았다”며 엉뚱하고 당당한 매력을 과시하기도 했다고.

통통 튀는 매력의 래퍼 키썸이 외로움을 이겨내고 퀴즈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지 6월 3일 수요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