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6회 대종상] 이병헌·정유미, 주연상 수상…"극장서 영화 즐길 날 다시 오길"

영화 '백두산'의 이병헌과 '82년생 김지영'의 정유미가 제56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제56회 대종상 영화제가 방송인 이휘재와 모델 한혜진의 진행으로 3일 오후 7시부터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에서 개최됐으며, MBN을 통해 생중계됐다. 남우주연상 후보에는 '생일' 설경구, '기생충' 송강호, '백두산' 이병헌, '증인' 정우성, '천문: 하늘에 묻는다' 한석규가 이름을 올렸다. 여우주연상 후보에는 '증인' 김향기, '윤희에게' 김희애, '생일' 전도연,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미쓰백' 한지민이 올랐다.

이병헌은 "'백두산'은 재난영화인데 우리들이 살고 있는 현실이 그 어떤 재난영화보다 영화같지 않나 싶다. 시상식장이 낯설지 않은 편인데 오늘은 유난히 낯설고 어색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많은 분들이 극장에 가서 편하게 영화를 보신 지 한참 돼셨을 것이다. 어쩌다가 극장에서 편안한 마음으로 영화를 보는 게 어려워졌는지. 아무쪼록 빠른 시일 내에 예전처럼 관객들과 웃고 울고 감동 받을 수 있는 극장에서 (볼 수 있는) 그런 날이 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병헌은 "'백두산'에서 함께 호흡했던 하정우씨와 감독님을 비롯해 함께했던 모든 배우들, 스태프들, '백두산'과 함께했던 모든 관객들과 이 영광을 함께하고 싶다"며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유미는 촬영으로 인해 이날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해 '82년생 김지영'의 김도영 감독이 대리수상했다.

이번 대종상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무관중으로 열렸다. 열화상 모니터링 게이트가 설치되고 배우들이 간격을 띄워 앉는 등 방역 수칙에 따라 시상식이 진행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