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최영재
"얼굴 알려져 경호 그만둬, 미용실 차렸다"
'비디오스타' 경호원 최영재씨 출연 /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경호원 최영재씨 출연 /사진=MBC 에브리원

문재인 대통령의 '훈남' 경호원으로 화제가 됐던 최영재 씨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2일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슈퍼 히어로 특집! 나는 경호원이다' 편이 방송됐다.

박소현은 "'태양의 후예' 유시진 대위 아니냐"라고 말했고 최영재는 "드라마 나왔을 때 놀랐다"고 말했다.

김숙은 "내 얘기 하는구나 싶었냐?"고 물었고 최영재는 "네"라며 "액션은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최영재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 등 VIP들의 전담 경호원으로 유명하다.

이에 대해 "근접 경호는 그림자처럼 옆에 있어야 한다. 대상자의 이미지도 표현할 수 있는 위치라 너무 험악해 보이면 안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 곁에서 밀착경호를 한 최영재의 사진은 해외뉴스에도 나면서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문 대통령 후보시절 경호 팀장을 맡았던 구본근은 최영재를 직접 뽑았다고 밝히면서 "어느 순간 연예인이 되어 잠깐 곤란했다. 스포트라이트가 경호 대상자가 아닌 곳에 쏠렸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최영재는 "너무 보도가 많이 되어 경호를 할 수 없었다. 그 이후 경호를 그만뒀다. 얼굴이 잊혀지길 바랐다"고 털어놨다.

그는 경호원 출신의 아내와 결혼 생활을 전하기도 했다.

최영재는 결혼식 다음날 파병을 나가 6개월 만에 복귀했다면서 "남자가 할 수 있는 극한 직업을 10년간 해 봤다"고 털어놨다.

그는 "딸이 태어나니 아빠의 사랑을 많이 주고 싶었다. 두 딸의 머리를 만져주고 싶어 미용 자격증을 따고 미용실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죽다 살아나 봤지만 육아 3시간 하는 게 더 힘들더라. 엄마들이 쉴 수 있도록 키즈카페도 같이 운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