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경찰 "확인 불가" 입장 불구
특정 개그맨 실명 거론돼

해당 개그맨, SNS 비공개 전환→휴대전화 꺼져 있어
/사진=가로세로연구소 캡처

/사진=가로세로연구소 캡처

KBS 연구동 여자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한 범인으로 언급되는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이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2일 한경닷컴 취재에 따르면 지난 1일 서울 영등포찰서를 찾아 자수한 '몰카' 설치 남성 A 씨는 2018년 7월 KBS 공채 32기 개그맨이었다. 앞서 일부 언론을 통해 KBS 직원으로 알려졌지만, KBS 측은 "해당 인물은 KBS 직원이 아니라는 걸 경찰을 통해 확인했다"면서 "법적인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후 해당 KBS 32기 공채 출신 개그맨이 누군지 각종 추측이 나왔고,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한 개그맨의 얼굴과 실명, SNS 주소를 공개했다. 해당 개그맨도 32기 출신이라는 점에서 "A 씨를 알려준 게 아니냐"는 반응이 나왔다.

이후 공개 상태였던 해당 개그맨의 SNS가 비공개로 전환됐다. 휴대전화도 꺼져 사실 확인이 불가했다.

KBS와 경찰 측은 "아직 조사가 끝나지 않은 상황이라 신분을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영등포경찰서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 개그맨 출신인지 아닌지도 확인해줄 수 없다"며 "누구인지는 더더욱 언급할 수 없다"고 말했다.

KBS 역시 "경찰을 통해 어떤 내용도 전달받지 못했다"며 "우리가 이야기할 수 있는 부분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KBS는 매년 공채 개그맨을 선발해 왔다. 하지만 KBS 2TV '개그콘서트' 시청률이 주춤해 지면서 2017년과 2019년에는 공채 개그맨을 선발하지 않았다. 2018년에 선발된 32기가 사실상 막내 기수다.

KBS 공채 개그맨이 되면 1년 동안 KBS와 전속 출연 계약을 맺는다. 신인 개그맨들은 KBS 2TV '개그콘서트' 등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리고, 1년 기간이 만료된 후 다른 엔터테인먼트사와 전속계약을 맺거나, 홀로 활동하는 형태다.

A 씨도 2018년 KBS 공채 개그맨으로 선발된 후 '개그콘서트'에 출연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몰카'는 KBS 소속 PD가 "연구동 여자화장실에 몰카가 설치돼 있다"고 신고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몰카가 설치된 연구동 건물은 '개그콘서트'에 출연하는 KBS 개그맨들이 연습실과 회의실 사용하는 공간을 비롯해 각종 방송 관련 연구기관, 언론노조 사무실 등이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