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범은 KBS 공채 개그맨" 보도 직후
일부 누리꾼 "함부로 공개해도 되냐" 걱정
사진 속 개그맨, SNS 비공개 전환
/사진=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채널 캡처

보수 성향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KBS 공채 32기 개그맨 중 특정 인물의 실명과 사진을 공개해 '사진 속 인물이 KBS 화장실 몰카범'이라는 추측이 쏟아지고 있다.

가로세로연구소는 2일 유튜브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KBS 공채 32기 개그맨 박모씨 사진을 올리며 "2017년 5월 9일 대통령 선거에서 문재인(대통령) 찍었나요? 손에 투표 도장 1개를 자랑스럽게 인증하는 모습. 아주 인상적이네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개그맨 박모씨가 2017년 5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제19대 대통령선거 투표 인증샷이었다.

가로세로연구소는 박모씨가 KBS 연구동 여자화장실에 몰래 카메라(몰카)를 설치한 뒤 자수한 용의자라고 명시하지 않았지만 해당 게시글엔 그를 용의자로 보고 비판하는 댓글이 폭주했다. 이는 다수의 매체를 통해 "KBS 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한 범인은 KBS 공채 32기 개그맨"이라는 내용이 보도된 시점과 맞물려 게재됐기 때문이다.

다수의 구독자들은 "이 사람이었나?", "이 XX였다니", "함부로 공개해도 되나", "저런 인간이 있으니 '개콘'이 없어진 것" 등의 추측성 댓글을 남겼다.

현재 사진 속 개그맨 박모씨는 SNS를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KBS 연구동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됐다. / 사진=연합뉴스TV 방송 캡처

KBS 연구동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됐다. / 사진=연합뉴스TV 방송 캡처

앞서 서울 여의도 KBS 본사 여자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 용의자가 경찰에 자진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개그맨 A씨는 지난 1일 영등포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1차 조사를 받았다. A씨는 KBS 공채 출신의 남성 개그맨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용의자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1차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으며, 신병 처리는 포렌식 결과 등 수사 결과를 보고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후 'KBS 연구동 내 여자화장실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불법촬영 카메라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KBS 연구동은 '개그콘서트' 연습실 등이 있는 곳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