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 화장품 업체와 갈등 빚어
"해당 화장품 업체 배임·횡령 혐의로 고발 예정"
성훈 공식입장 / 사진 = 한경DB

성훈 공식입장 / 사진 = 한경DB

배우 성훈이 한 화장품 업체와 전속 모델 계약 건과 관련해 갈등을 빚고 있다.

성훈의 소속사 관계자는 갈등을 빚고 있는 화장품 전문기업 J회사를 배임, 횡령 등 혐의로 형사 고발할 예정이며 고발 이후 공식 입장을 내놓겠다고 2일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성훈의 소속사가 한 화장품 업체와 전속모델 불이행을 놓고 갈등을 빚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성훈의 소속사는 2018년 8월 화장품 전문기업 J업체와 헤어제품을 론칭하는 동업계약을 맺고 성훈이 전속모델로 활동하기로 했다. 그러나 성훈이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는 것.

소속사 측은 지난해 2월 화장품 업체를 상대로 초상권 및 퍼블리시티권 침해에 관해 소송을 제기했지만 패소했고 이후 화장품 업체는 해당 판결을 근거로 성훈에게 모델 활동을 하라고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