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종국 전 아내 박연수
"감정조절 어렵다" 속내 고백

박연수 의미심장 SNS글, 추측 이어져
박연수/사진=한경DB

박연수/사진=한경DB

배우 박연수가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게재하면서 여러 해석이 나오고 있다.

박연수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분이 좋았다 슬펐다 감정조절이 어렵다"며 "내가 좋아하는 보라색 예쁜 곳을 받았는데, 왜 이렇게 슬픈건지, 아무것도 몰랐던 그 시간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글을 게재했다.

뿐만 아니라 "잘못은 너희들이 했는데, 고통은 온전히 내몫이야"라고 덧붙여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인지 의구심을 자아내고 있다.

박연수는 1979년생으로 2001년 영화 '눈물'로 데뷔했다.

이후 2002년 월드컵 4강 주역이었던 축구선수 송종국과 2006년 결혼해 딸 송지아, 아들 송지욱 군을 낳았다. 박연수 가족은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 함께 출연하며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지만, 2015년 9월 합의 이혼해 충격을 안겼다.

송종국, 박연수의 이혼 이유를 놓고 의견이 분분했던 가운데, 아이들의 양육권은 박연수가 갖고 있다.

박연수는 지난해 12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 출연해 "(송종국과) 연애 이야기도 스스럼없이 나누는 친구 사이가 됐다"면서도 "내가 자존감이 낮아 만남을 갖게되는 상대방에게 스스로 벽을 치는 부분들이 쉽게 해결될 것 같지 않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