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사진=브리지)

효린 (사진=브리지)



아티스트 효린이 글로벌 자선행사 ‘아이덴티티 : 프로젝트 블루 마블’에 참여했다.

효린은 지난달 31일 오전 6시(한국시각)부터 아마존 뮤직 공식 Twich, 유튜브 채널을 통해 라이브로 8시간 동안 진행된 초대형 글로벌 자선행사 ‘아이덴티티 : 프로젝트 블루 마블’(IDENTITY: Project Blue Marble)에 참여해 라이브 스트리밍 공연을 선보였다.

‘아이덴티티 : 프로젝트 블루 마블’은 전 세계의 아시아 및 미국 등 예술가와 지도자들을 한데 모아 아시아 지역 사회에 영향을 미치는 코로나19 및 인종 차별에 맞서기 위해 기획한 자선행사이다. 이 행사의 모든 수익금은 United Way와 아시아 태평양 계열사 및 코로나19 발발로 영향을 받는 사람들을 지원하기 위해 쓰인다. 효린 외에도 하이어뮤직 박재범(jay park), 식케이(Sik-K)와 품 비푸릿(Phum Viphurit), 유나(Yuna) 등 실력파 뮤지션들이 함께 했다.

이번 ‘아이덴티티 : 프로젝트 블루 마블’을 통해 효린은 전 세계 팬들을 만났다. 그는 “이렇게 의미 있는 이벤트에 참여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오늘 이 이벤트가 단순한 공연에 그치지 않고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노력하시는 많은 분들께 힘이 된다면 좋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효린은 ‘달리’를 열창하며 특유의 꿀 보이스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녹였다. 또한 두 번째 곡으로 ‘말없이 안아줘’를 선곡한 효린은 “코로나19로 싸우고 있는 많은 분들을 안아주고 위로해주고 싶다는 의미로 이 곡을 선정했다”며 진심 어린 마음을 전한 뒤 팬들을 안아주는 듯한 따뜻한 목소리로 전 세계 팬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한편 효린은 음악 프로젝트 ‘xhyolynx’를 통해 다양한 음악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최근 MBC ‘오 나의 파트너’에 출연해 참가자들과 ‘안녕’ 무대를 펼치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 모았다. 또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집콕 라이브’를 테마로 팬들과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