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방송 복귀 소감 밝혀
"가족 이룬 것 많은 사람들이 알았으면"
길 아내 "영원히 숨어 살 수는 없어"
'아빠본색' 길/ 사진=채널A 제공

'아빠본색' 길/ 사진=채널A 제공

채널A ‘아빠본색’을 통해 3년 만에 예능 프로그램 복귀를 알린 가수 길이 “아내와 함께 가족을 이루고 아들까지 낳아 살고 있다는 사실을 많은 분들께 알리고 싶었다”는 합류 소감을 밝혔다.

길은 지난 24일 방송된 ‘아빠본색’에 첫 출연해 아내 최보름 씨와 20개월 아들 하음이를 공개했다.

길은 “아내가 ‘길이 가족을 이루고 아들까지 낳아 살고 있다는 사실을 많은 사람들이 알았으면 좋겠다’고 했다”며 아내의 의견을 전적으로 따랐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질타를 받고 야단을 맞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드린 점을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리고 싶다”며 여전히 과거의 잘못에 대해 무조건 반성한다고 강조했다. 그의 방송 복귀에 대해 의견이 분분하지만, 사실 ‘아빠본색’ 출연 뒤를 가장 걱정한 사람은 길 자신이었다.

그는 “가족들에게 화살이 돌아갈까 봐 걱정되서 사실 출연을 거절했었다”며 “그런데 오히려 가족들이 ‘다시 생각해 보라’며 응원을 해 줘 거절했던 출연을 승낙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방송에서 아내 보름 씨는 “숨는 게 정답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큰 잘못을 저지른 남편이지만 그의 가족이라는 이유로 영원히 숨어 살 수는 없었다고 고백했다.
'아빠본색' 길/ 사진=채널A 제공

'아빠본색' 길/ 사진=채널A 제공

길은 “아내와 마찬가지로, 길이 가족을 이뤘다는 사실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 당당한 아빠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 외에도 ‘아빠본색’을 통해 보여주고 싶은 것들이 있다. 바로 초보 부모로서 어린 아이를 키우며 겪는 다양한 상황이다.

길은 “가정생활을 하며 아이를 키우는 방식은 집집마다 다르겠지만, 고민하는 것이나 부딪히는 문제 등은 결국 비슷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아이가 떼를 쓰거나 부모가 원하는 방향으로 행동하지 않을 때 어떻게 대해야 아이에게 더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을지, 내가 방송에서 이런 저런 상황을 겪고 다양한 경험을 하는 모습을 솔직하게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부모가 처음인 다른 부모들에게 ‘아, 저런 곳에 가면 아이가 좋아하는구나’, ‘저런 것을 해주면 도움이 되겠구나’를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게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하음이와 보여줄 다양한 일상을 예고했다. 길은 “그러기 위해 최근 매일 운동으로 열심히 체력 단련을 한다”며 “몸도 마음도 건강한 가족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채널A ‘아빠본색’에 대해 “사춘기를 겪는 아들을 키우고 있는 김지현 씨 부부, 60대 아버지 이동준 선배님과 20대 후반의 아들 이일민 씨, 20대 두 딸과 살고 있는 김우리 씨 부부 등 다양한 연령대의 가족들이 한 프로그램 안에서 솔직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서 재미있다”며 “지금 20개월 아들을 키우는 우리 가족까지 합류하면 정말 인생의 큰 스펙트럼이 그려지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아빠본색’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2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