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캐스팅(사진=SBS)

굿캐스팅(사진=SBS)


“다른 기회 필요 없어. 이번엔 무조건 해낼 거니까”

‘굿캐스팅’ 최강희가 목숨을 내건 사생결단 대결을 벌이는 ‘요트장 추격전’으로 또 한 번 스릴감을 폭발시킨다.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난 여성들이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사이다 액션 코미디 드라마’다. 극중 최강희는 아끼는 동료의 목숨을 잃게 한 산업스파이 마이클 리를 잡기 위해 위장 잠입 작전에 뛰어든 국정원 블랙요원 백찬미 역을 맡아 밀도 깊은 감정연기와 호쾌한 액션 연기를 선보이며 ‘인생캐 경신’이라는 극찬을 얻고 있다.

이와 관련 최강희가 마이클리를 잡기 위한 ‘1 대 1 데스매치’에 나서며 긴장감을 극한으로 끌어올린다. 극중 백찬미(최강희)가 늦은 밤 인적 없는 요트장을 찾아 탁상기(이상훈)와 마주하게 된 장면. 백찬미는 결기와 경계가 어린 눈빛으로 탁상기를 바라보더니, 날렵한 동작으로 손목을 꺾으며 기선제압에 성공한다. 하지만 순식간에 전세가 역전된 듯, 요트 선착장을 미친 듯이 내달리는 백찬미의 뒤로, 악에 받친 탁상기가 붉은 색 도끼를 든 채 맹렬히 쫓아오는 아찔한 상황이 펼쳐져 충격을 안긴다.

지난 방송분에서 백찬미는 탁상기로부터 “피철웅 살해 동영상을 갖고 있다”는 전화와 함께 그 대가로 명계철(우현)이 가진 비밀장부를 입수해 거래하자는 제안을 받았던 터. 더욱이 백찬미는 동료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마이클을 잡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에 거래를 결심했던 바 있다. 이에 백찬미와 탁상기의 쫓고 쫓기는 데스매치가 포착되면서, 명계철의 비밀장부를 입수에 성공한 것인지 다시 대치하게 된 두 사람 사이에 과연 어떤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최강희의 ‘요트장 추격전’ 장면은 지난해 11월 인천광역시 중구 을왕동에 위치한 왕산마리나를 찾아가 촬영됐다. 최강희는 부쩍 쌀쌀해진 날씨에 스태프들의 건강을 걱정하며 안부를 물은 후 스태프들 곁에서 끊임없이 액션 동작 연습하며 근육을 풀고 긴장감을 누그러뜨렸다. 그리고 본 촬영이 시작되자마자 달리고, 구르고, 매달리고 또 쓰러지는 각종 고난도 액션 동작을 대역 없이 온 몸을 내던진 채 열연, 리얼리티가 숨 쉬는 실감나는 액션씬을 탄생시켜 모두의 박수를 받았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11회는 오는 6월 1일(월) 밤 9시 40분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