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사진=JTBC)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10.26 사건 당시의 알려지지 않은 217장의 사진을 단독 입수했다. 그리고 언론사 최초로 입수한 언론검열 문건과 그 배후를 추적하고 41년 만에 재심을 청구한 김재규 유족이 이야기를 들어본다.

- 최초공개! 10.26 사건의 기록을 담은 217장의 사진

28일(목) 방송에서 최초 공개되는 217장의 사진은 김재규와 10.26 사건에 동참한 부하들의 사진으로 형장에서의 마지막 모습까지 담겨있다. 알려지지 않았던 모습이 담긴 사진들과 생생한 법정 증언이 담긴 육성 테이프를 통해 41년 전 10.26 사건의 실체 속으로 들어가 본다.

- 최초발견! 130장의 검열문건 그리고 ‘공판 검열팀’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이 단독으로 입수한 130장의 언론 검열문건들. 김재규와 부하들의 법정 증언과 행동을 예상하고, 구명운동의 움직임까지 상세히 분석돼 있었다. ‘전면삭제’, ‘부분삭제’등으로 검열된 기사들. 그리고 문건 속에서 ‘공판 검열팀’의 존재가 최초로 확인됐다. ‘공판 검열팀’이 검열한 김재규의 증언은 무엇일까.

- 검열의 배후는 누구?

내란 혐의를 부정하며 민주주의를 위해 유신의 핵을 제거했다는 증언을 여러 차례 했던 김재규. 하지만 신문 기사에 김재규의 증언은 실리지 않았다. 전두환의 신군부는 김재규가 불러일으킨 ‘민주화’와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을 두려워했다. 말 하려는 김재규와 이를 막으려는 전두환의 피 말리는 승부, 그 막전막후. 이날 방송에서는 10.26이 있던 당일부터 면밀히 움직이며 12.12 군사 반란 그리고 5.18까지 언론을 통제했던 배후세력의 실체를 밝힌다.

- 공판조서에서 사라진 10·26 법정진술! 재심을 청구한 가족들

대통령을 죽인 파렴치범에 부정축재로 재산환수까지 당했던 김재규. 김재규의 사형 이후에도 숨죽여 지낸 고인의 가족이 41년 만에 재심을 청구했다. 재심 변호인단은 재심의 사유를 사법권이 침해된 법정 절차에 있다고 한다. 과연 공판조서에는 어떤 기록들이 제대로 남아있을까?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최초 발굴! 10.26과 전두환 편은 5월 28일(목) 밤 11시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