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코리아 2020'(사진=방송 화면 캡처)

'보이스 코리아 2020'(사진=방송 화면 캡처)


'보이스 코리아 2020' 감성 끝판왕 정유진이 김종국 코치를 택했다.

29일 첫 방송된 Mnet '보이스 코리아 2020'에서는 아이돌 그룹 '디아크' 출신 정유진이 코치를 선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걸그룹 데뷔 후 성대수술로 활동을 거의 못하다 그룹 해체 소식을 듣게 됐다는 정유진은 벤의 '열애중'을 선곡해 열창했다.

노래 도중 울음을 터트린 정유진은 김종국에 이어, 성시경, 보아가 돌면서 올턴을 기록했다. 이에 김종국, 성시경, 보아, 다이나믹 듀오 코치들의 신경전이 펼쳐졌다.

성시경 코치는 "노래를 가르쳐 주고 싶다. 발라드가 슬픔을 극대화한 가사를 표현하고 울기 직전에 절제하는 그런 게 중요하다"라면서 어필했고, 김종국 코치는 "다시는 눈물 안 흘리게 하겠다. 나도 그룹에서 솔로로 서봐서 그간 느꼈을 감정이라든지 충분히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유진은 김종국 코치를 최종 선택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