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훈 (사진='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박지훈 (사진='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박지훈 다채로운 매력으로 나른한 오후에 '꿀잼'을 선사했다.

박지훈은 29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덕후'들과 함께하는 이날 코너에서 박지훈은 "게임 덕후이자 운동 덕후"라고 밝히며 "맨몸 운동을 좋아하고 집에 컴퓨터가 2대 있다"고 자랑했다.

DJ 김태균은 '운동 덕후'인 박지훈을 보며 "지난해 처음 봤을 때는 예쁘고 귀여운 느낌이 있었는데 지금은 남성미가 넘친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박지훈은 최근 발매한 세 번째 미니앨범 'The W'의 타이틀곡 'Wing(윙)'부터 수록곡 등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고, 출연진들은 "'둠둠두룸둠..둠둠....둠둠두루둠'이라는 부분이 중독성이 있다"며 함께 따라 불렀다.

'컬투쇼'는 박지훈 '덕후' 청취자들과도 함께 했다. 특히 이날 생일을 맞이한 박지훈은 출연진뿐만 아니라 팬들의 많은 축하를 받았고, 김태균은 "그동안 출연했던 어떤 분보다 많은 질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박지훈 역시 뜨거운 관심에 힘입어 다채로운 '박지훈 덕후'들의 질문에 성심성의껏 답했다.

'자신이 잘생겼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한 박지훈은 "제 자신에게 그렇게 빠져서 사는 편은 아니다"라고 덤덤하게 말했다.

이날 박지훈은 좋아하는 향수 스타일부터 자동차 면허 유무, 일기를 쓰는 이유와 반려견 맥스에 대한 애정 등 팬들의 궁금증을 단숨에 해소시켜주며 특급 팬사랑을 뽐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