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은 '기막힌 유산' OST 가창 /사진=더하기미디어 제공

이동은 '기막힌 유산' OST 가창 /사진=더하기미디어 제공

가수 이동은이 데뷔 후 첫 OST 가창자로 나섰다.

이동은은 31일 정오 KBS1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 OST 수록곡 '그대를 만나' 음원을 공개한다.

이동은의 '그대를 만나'를 통해 1987년 푸른하늘을 결성해 1988년 데뷔 앨범을 발표한지 33년만에 처음으로 OST를 가창하게 됐다.

이번 작업은 지난해 발표한 '이것도 사랑이니'가 페이스북, 유튜브 등 SNS를 통해 10대부터 50대까지 다양한 연령층의 사랑을 받으며 '100만뷰 아버지'로 인기를 얻는 가운데 OST 제작사의 제안으로 이루어졌다.

'그대를 만나'는 '외로웠던 시절에 나 그대를 만나 / 세상 모든 게 두렵고 어렵기만 할 때 / 힘들었던 그날에 나 그대를 만나 / 이렇게 다시 웃게 해준 나의 그대여'라는 후렴구의 느낌처럼 모두 떠나고, 외롭고, 지친 날에 만난 그대 덕분에 다시 웃고 있는 심경을 나타낸 곡이다.

기승전결이 있는 감미로운 가사와 서정적인 멜로디, 어쿠스틱 기타의 스트로크가 따뜻함과 아련함을 전한다. 여기에 이동은의 혼이 담긴 듯한 가창이 더해져 완성도가 높아졌다.

'그대를 만나'는 디셈버 '별이 될게', 거미 '기억해줘요 내모든 날과 그때를', 백현 '너에게 가는 이 길 위에서', 박혜원 '차가워진 이 바람엔 우리가 써있어' 등을 작업한 캥거루 프로듀서와 이동은의 가슴을 울리는 보이스가 만나 최고의 시너지를 냈다.

이동은은 "OST 가창은 가수로서 꼭 해보고 싶었던 음악 작업이었다"며 "팬들이 아낌없는 사랑 덕분에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어 무한한 영광이고 감사 말씀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40~50대 장년층에게 1988년 데뷔 앨범 수록곡 '겨울바다'의 아련한 추억을 되새긴 이동은은 최근 '이것도 사랑이니'로 10~20대 가요팬들에게도 감동을 전하고 있다.

한편 드라마 '기막힌 유산'은 서른셋 무일푼 처녀 가장이 팔순의 백억 자산가와 위장결혼을 작당, 꽃미남 막장 아들 넷과 가족애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가족극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