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영탁, 트로트 열풍에 대한 솔직 고백
"예전에는 상상도 못했던 일"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제공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제공

'미스터트롯'으로 트로트 대세가 된 트롯맨 이찬원, 영탁, 김희재가 트로트 열풍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고백한다.

30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카메라 뒤 모습이 공개된다.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이들의 솔직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라디오 출근길부터 퇴근길까지 모든 일정을 함께 한다. 함께 모여 더욱 신이 난 이들은 스케줄 후 퇴근길에도 지친 기색 하나 없이 왁자지껄 텐션을 유지했다는 후문이다.

이런 가운데 이찬원은 모든 정보를 아는 '찬또위키'라는 별명답게 생방송 반응을 체크하며 영탁, 김희재에게 알려줬다는 전언이다.

폭발적인 인기만큼 포털사이트를 정복한 실시간 기사들에 신기해하던 중 이찬원은 예상치 못한 기사에 "어떻게해"라고 절규, 어떤 기사 때문이었는지 궁금증을 더한다.

트로트 열풍에 대한 솔직한 생각도 나눈다. 오랜 무명 세월을 겪은 영탁은 "상상도 못한 일"이라며 감다른 감회를 전한다. 이어 세 사람은 각자 일상에서 인기를 실감하는 순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영탁, 이찬원, 김희재의 진솔한 이야기를 볼 수 있는 '전지적 참견 시점'은 30일 오후 10시55분 방송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