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작은 개막식'…영화관계자 등 90여명 참석
일반 관객은 온라인 유료 관람…세계 38개국 180편 출품
'독립·예술영화 향연'…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종합)

'독립·예술영화의 향연'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가 28일 막을 열었다.

개막식은 한국전통문화전당 공연장에서 이날 오후 8시에 진행됐다.

전주국제영화제 규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폭 축소돼 개막식 역시 예년처럼 '전주돔'에서 화려하게 열리지는 못했다.

행사장 객석은 경쟁 부문 영화감독과 영화제 조직위 관계자 등 90여명이 채웠다.

지난해보다 절반 이상 줄어든 인원이다.

영화 팬들은 영화제 개막식을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지켜봐야 했다.

행사장에서 한 칸씩 띄어 앉은 참석자들은 밴드 '뮤즈그레인'의 공연 영상을 보며 축소된 개막식의 아쉬움을 달랬다.

김승수 영화제 조직위원장은 "영화의 본질은 잘 만드는 게 아니라 잘 표현하는 데 있다.

소중한 가치가 지켜질 수 있도록 전주국제영화제가 단단한 울타리가 되겠다"며 개막선언을 했다.

이어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영화 제작 환경이 더욱 어려워진 만큼 제작 지원 예산을 대폭 늘리겠다"고 말했다.

한국경쟁작 감독과 심사위원 등의 소개가 이어진 뒤 영화 출품 감독들의 셀프 영상 응원 메시지로 개막식은 마무리됐다.

'독립·예술영화 향연'…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종합)

6월 6일까지 열흘간 치러지는 영화제에서는 세계 38개국 영화 180편(장편 115편·단편 65편)을 선보인다.

일반 관객은 국내 실시간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WAVVE)에서 이날 오전 11시부터 출품작을 유료로 관람할 수 있다.

웨이브에서 만날 수 있는 작품은 전체 180편 중 96편(장편 57편·단편 39편)이다.

나머지 작품은 영상 유출 가능성, 음악 저작권 미해결 등 이유로 온라인 상영이 무산됐다.

장편영화와 한국 단편영화(묶음 상영)는 7천원, 해외 단편영화(1편)는 2천원에 제공된다.

상영관에서 영화를 관람하지 못한 관객을 위해 6월 9일부터 9월 20일까지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에서 열릴 예정이던 '장기 상영회'는 잠정 연기됐다.

장기 상영회에서는 전체 출품작 180편 중 174편 상영과 관객과의 대화(GV)가 예정돼 있었다.

영화제 조직위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면서 장기 상영회를 미뤘다"며 "전주시 등과 상의해 일정을 별도로 공지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