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진아, 후배들 위한 용돈지갑?
"1등 하라고 봉투에 돈 넣어줘"
 '라디오스타' 태진아 이루 /사진=MBC

'라디오스타' 태진아 이루 /사진=MBC

가수 태진아의 남다른 후배 사랑이 공개됐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태진아는 "대기실에 후배들이 인사하러 오면 음반만 받을 수 없어서 꼭 1등 하라고 봉투에 돈을 넣어준다"고 말했다.

아들 이루는 "아버지는 방송국 가기 전에 은행을 간다. 일주일에 1000만 원을 쓰는 것 같다. 걱정은 되지만 기쁨이시니까 이해한다"고 털어놨다.

태진아는 MC그리에게 즉석에서 용돈을 건냈다. 그리는 "지금까지 받은 돈만 200~300만 원 되는 것 같다"면서 "좋은 곳에 쓰겠다"고 감사 인사를 했다.

이날 이루는 '연예인 2세'로서의 고충을 털어놨다.

태진아는 "내가 현업에서 활동하고 있어 이루가 나 때문에 위축되는 것 같아 미안한 마음이 항상 있다"며 "아들을 위해 은퇴 생각도 해봤다"고 말했다.

이루는 "대중의 눈치를 보느라 부자의 추억은 놓쳤던 것 같다. 아버지의 아들이란 사실은 변하지 않기에 지금부터 많은 추억을 남기고 싶다"고 강조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