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배우 리차드 허드 사망
암 투병 중 별세…가족들이 임종 지켜
영화 '겟 아웃'으로 국내에도 유명
할리우드 배우 리차드 허드 암 투병 끝 별세 / 사진 = 'V' 스틸  컷

할리우드 배우 리차드 허드 암 투병 끝 별세 / 사진 = 'V' 스틸 컷

할리우드 배우 리차드 허드가 암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향년 87세다.

26일(현지시간) CNN 등 현지 외신에 따르면 리차드 허드는 이날 로스앤젤레스 소재 자택에서 조용히 숨을 거뒀다. 그의 가족이 임종을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

보스톤 출신인 리차드 허드는 '차이나 신드롬', '미드나잇 가든'을 거쳐 1983년 NBC 미니시리즈 '브이'에서 존 사령관 역을 맡아 스타덤에 오른 후 긴 시간 연기생활에 집중해 왔다. 그는 2017년 개봉작 공포영화 '겟아웃'에 출연하기도 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